bar_progress

'가격 떨어진' 만감류, 오렌지 매출 제쳤다

최종수정 2014.03.09 08:00 기사입력 2014.03.09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한라봉과 천혜향 등 만감류 매출이 올해 들어 처음으로 오렌지 매출을 제쳤다.

9일 롯데마트는 지난 1~2월 과일 매출을 살펴본 결과 한라봉과 천혜향, 레드향, 황금향 등 만감류 과일 매출이 처음으로 오렌지 매출을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만감류의 1~2월의 매출은 오렌지 매출의 절반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지만 올해 처음으로 오렌지를 79,8%가량 앞섰다.

이는 최근 오렌지가 수입량 감소로 가격이 35% 이상 오른 반면 만감류는 가격이 최대 26%가량 떨어지며 소비가 늘었기 때문이라고 롯데마트는 설명했다.

만감류의 누계 출하량은 1만5000t가량으로 평균 40% 이상 늘었지만 냉해 피해를 입은 오렌지의 1월 수입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49.7% 줄었다. 또 이에 따른 가격 변동으로 1~2월 만감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5배 신장한 반면 오렌지 매출은 물량 부족으로 27.9% 하락했다.
신경환 롯데마트 과일팀장은 "신토불이 만감류 매출이 수입과일 대표주자인 오렌지를 앞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다음달 취급 예정인 진지향을 비롯해 당분간 만감류의 매출 호조세가 지속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롯데마트는 만감류 수요 증가에 힘입어 오는 12일까지 '제주 천혜향(6~8입/1박스)'을 시세 대비 20%가량 싼 9900원에 판매한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