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태종 '20점'…LG, SK 꺾고 11연승 질주

최종수정 2014.03.02 17:11 기사입력 2014.03.02 15:59

댓글쓰기

문태종[사진=정재훈 기자]

문태종[사진=정재훈 기자]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창원 LG가 팀 창단 최다인 11연승을 달렸다. 2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3~2014 KB국민카드 프로농구 서울 SK와의 올 시즌 마지막 맞대결에서 87-80으로 이겼다.

38승(14패)째를 기록, 선두 울산 모비스와의 승차를 반 경기로 좁혔다. 아울러 2009~2010시즌 달성했던 종전 팀 최다연승(9연승)을 11승으로 늘렸다. 2위 탈환을 노렸던 SK는 15패(36승)째를 당해 LG와의 승차가 다시 한 경기 반으로 벌어졌다.

선두권 팀 간의 대결답게 초반 분위기는 팽팽하게 전개됐다. LG는 크리스 매시의 골밑 훅슛과 김시래의 미들라인 슛으로, SK는 애런 헤인즈를 앞세워 득점을 올렸다. 1쿼터 중반 이후에는 김시래와 문태종의 3점슛이 터진 LG가 리드를 잡았다.

여기에 데이먼 제퍼슨까지 득점에 가세한 LG는 1쿼터 종료 2분여를 앞두고 18-9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특히 김시래는 1쿼터에만 3점슛 1개 포함 7득점을 올리며 공격을 주도했다. SK는 1대1에 의한 득점에 의존하며 공격의 실마리를 풀지 못했다.

20-13으로 1쿼터를 마친 LG는 2쿼터에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김종규가 시작과 동시에 연속 4득점을 올렸고, 제퍼슨도 상대 골밑을 공략하며 31-23까지 앞서 나갔다. 전반 종료 2분30초를 남기고는 조상열의 3점슛이 림을 갈랐고, 이어진 속공에서 김종규의 덩크슛까지 나오며 47-34까지 달아났다. SK는 김민수, 변기훈의 외곽슛과 최부경의 골밑슛이 림을 외면하며 전반 내내 끌려갔다. 전반 동안 던진 3점슛 8개 중 1개 만을 성공하는 등 외곽에서 난조를 보였다.

47-36, LG가 11점을 앞선 채 시작된 3쿼터에서는 SK가 힘을 냈다. 후반 시작과 함께 나온 제퍼슨과 김종규의 득점으로 36-51까지 밀렸지만 김선형의 돌파와 헤인즈의 공격이 살아나며 점수차를 좁혔다. SK는 LG가 4득점에 그칠 동안 12점을 집중시키며 48-55, 7점차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3쿼터 교체 출전한 LG 유병훈에게 3점슛을, 매시에게 골밑 득점을 잇따라 허용하며 55-65로 마지막 쿼터를 맞았다.

10점차 안팎의 리드를 잡아나가던 LG는 4쿼터 종료 6분여를 남기고 유병훈의 3점슛과 돌파로 73-59까지 달아났다. 경기 종료 4분을 앞두고는 매시가 공격 리바운드에 이은 득점에 성공하며 77-61으로 승기를 굳혔다. SK는 종료 2분30초를 남기고 변기훈의 3점슛 세 방과 김선형, 헤인즈의 자유투를 묶어 74-77, 3점차까지 거리를 좁혔지만 막판 제퍼슨과 김종규에 연속득점을 내주며 아쉽게 패했다.
주포 문태종이 3점슛 2개 포함 20점을 책임지며 공격을 이끌었고, 제퍼슨과 김종규도 각각 17점(12리바운드), 16점을 올리며 제 몫을 했다. SK는 헤인즈와 변기훈이 28점과 16점으로 분투했지만 김선형과 김민수가 10점, 9점에 그치며 승리를 내줬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