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에어 이륙시에는 휴대폰 켜 두셔도 됩니다"

최종수정 2014.03.02 13:56 기사입력 2014.03.02 13:56

댓글쓰기

"진에어 이륙시에는 휴대폰 켜 두셔도 됩니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진에어가 국내 LCC(Low Cost Carrier;저비용항공사) 중 최초로 기내 휴대용 전자기기(PEDs; Portable Electronic Devices)의 사용 범위 확대 관련 국토교통부 허가를 취득했다. 이어 지난 1일 첫 운항편인 김포발 제주행 LJ301편(07시 05분 출발)부터 관련 고객 안내와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번 서비스 시행에 따라 진에어를 이용하는 승객들은 항공기 이착륙을 포함한 모든 비행 단계에서 비행기 모드(Airplane Mode)로 외부 네트워크를 차단한 상태의 스마트폰과 타블렛PC, MP3 플레이어 등 휴대용 전자기기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기존 비행기 모드로 설정하더라도 항공기 이착륙시에는 해당 기기의 사용이 불가능했다.

시행 첫 날 승객들은 비행 전(全) 구간 전자기기 사용 허용을 환영하며 차분한 가운데 비행기 모드로 설정한 핸드폰으로 자유롭게 사진을 찍고 이어폰으로 음악을 듣는 모습 등을 보였다.

다만 음성 통화나 통신 데이터 송수신, 와이파이 등과 같은 외부 네트워크 사용은 안전을 위해 여전히 제한된다.
진에어 관계자는 "앞으로 다양한 면에서 서비스와 편의가 확대되겠지만 무엇보다도 안전이 최우선으로 보장된 상태에서 편의가 제공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실제 비행 전(全) 단계 기내 휴대용 전자기기 사용이 허용됐더라도 항공사는 안전한 항공기 운항을 위해 저시정 등 운항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는 상황에서 승객의 전자기기 사용을 금지하도록 요구할 수 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