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말 명동·홍대 쓰레기 대폭 줄어든다

최종수정 2014.03.02 11:15 기사입력 2014.03.02 11:15

댓글쓰기

-서울시, 환경미화원 공백 메꿀 '청결기동대' 창설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앞으로 늦은 밤이나 주말·공휴일 명동 등 번화가의 쓰레기가 대폭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2일 환경미화원들의 근무하지 않는 늦은 밤이나 주말·공휴일에 청소를 하는 '서울365 청결기동대' 발대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시와 자치구에서 환경미화원 외에 따로 거리청소를 담당할 인력을 선발·운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365 청결기동대는 자치구별 공개모집을 거쳐 40세 이상 65세 이하로 구성된 중장년층으로 이뤄져있으며 3월부터 12월까지 운영된다.

청결기동대 50명은 명동, 인사동, 이태원, 홍대주변 등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6개 자치구 번화가 거리를 중심으로 취약지역을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시는 한정된 인원으로 운영되는 환경미화원들의 업무 과중을 덜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은 물론, 상시 깨끗한 거리유지를 통해 서울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에 대한 서울의 이미지도 상승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