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의사들, 10일부터 집단휴진 나선다(상보)

최종수정 2014.03.01 15:38 기사입력 2014.03.01 15: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전국의 의사들이 오는 10일부터 집단 휴진에 돌입한다.

대한의사협회는 총파업 여부 등을 놓고 진행한 회원 찬반 투표 개표결과 찬성률 76.69%로 집단휴진을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투표결과 총 유권자수 9만710명 중 4만8861명이 투표에 참여해 투표율 53.87%를 기록했다. 반대율은 23.28%다.

최종 투표율이 당초 비상대책위원회 결정대로 시도의사회에 등록된 회원 6만9923명 기준시 69.88%이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록기준 의사수를 기준으로 공식 집계했다.

이는 현업에 종사하는 실제 활동의사의 의견이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는 의협 측의 설명이다.
의협은 총파업 투쟁 돌입에 앞서 전 회원의 뜻을 묻고자 지난달 21일부터 28일까지 전자투표시스템에 접속하는 온라인 방식과 각 시도의사회가 주관하는 오프라인 현장투표 방식을 함께 실시했다.

앞서 의료제도 바로세우기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월24일 열린 제11차 회의에서 총파업 결정 회원투표 방법 등을 확정한 바 있다.

의협 관계자는 "총파업 돌입에 찬성을 한 회원이나 반대를 한 회원 모두, 무엇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올바른 길인지 심사숙고해 내린 결정"이라며 "찬반 여부를 떠나 의료제도 바로세우기를 위한 총파업 돌입 투표에 관심을 가지고 주체적으로 참여한 모든 회원들에게 깊이 감사한다"고 밝혔다.

이어 "근래 치러진 의협 회장 선거 결과만 봐도 이번의 투표율 53.87%는 놀라운 결과"라며 "그만큼 의료제도의 왜곡이 극심해짐에 따라 의료제도를 바로세우겠다는 회원들의 열망이 자연스레 표출된 것으로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의협은 이 같은 투표 결과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투쟁 로드맵 구성을 위한 회의를 이날 오후 4시부터 서울 이촌동 의협 회관에서 비공개로 가질 예정이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