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적대적 M&A 피해주의보

최종수정 2014.02.27 13:19 기사입력 2014.02.27 11:09

댓글쓰기

시스템 안정되지 못한 코스닥 기업들, 경영권 분쟁이 실적 악화로 이어져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적대적 인수합병(M&A) 시도에 시달린 기업들이 ‘주가 하락→실적 악화→주가 하락’의 악순환에 시달리고 있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피씨디렉트 는 개별 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영업손실이 33억1646만원으로 전년 대비 적자전환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501억3082만원으로 15.4% 하락했고, 당기순손실은 27억5588만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피씨디렉트측이 실적 부진 원인으로 표면에 내세운 것은 내수 경기 침체와 PC경기 부진이다. 그러나 증권업계에서는 지난해 적대적 M&A에 시달리면서 경영에 집중하지 못한 탓이 큰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피씨디렉트 한 관계자도 “내수 경기 침체 속에 불법 주가조작 세력까지 나타나면서 회사 역량을 소모해 경영실적이 악화됐다”고 전했다.

서울중앙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 등에 따르면 권용일 씨는 지난해 3월부터 피씨디렉트 지분을 매집, 최대주주로 올라서며 경영권 분쟁을 일으켰다. M&A 기대감에 피씨디렉트 주가는 지난해 3월 2000원대 중후반에서 5월말 8000원대까지 4배 가량 급등하기도 했다.

그러나 권씨가 시도한 정관변경, 감사선임안 등이 실패하고 M&A도 물거품이 되면서 피씨디렉트 주가는 다시 2000원대로 뚝 떨어졌다. 문제는 주가 뿐만 아니라 실적도 추락한 것. M&A 재료만 믿고 피씨디렉트를 추격매수한 개미들만 울상을 짓게 됐다.
경영권 분쟁이 마무리된 홈캐스트 역시 다툼이 휩쓸고 간 상처가 재무제표에 고스란히 반영돼 있다. 홈캐스트는 지난해 1월 장병권 씨가 기존 최대주주인 이보선 씨를 제치고 최대주주로 등극하고 지분인수목적을 릫경영참가릮로 밝히면서 경영권 분쟁을 겪었다.

이에 지난해 초 4000원대였던 주가는 한달도 채 안돼 7000원 근처까지 급등했고 이후 급등락을 반복했다. 결국 올 초 장씨와 이씨가 화해하면서 사태가 일단락됐지만 홈캐스트의 실적 악화는 막지 못했다. 홈캐스트의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 영업손실은 3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적자전환했고, 당기순손실도 34억원으로 적자폭이 확대됐다.

지난해 말 경영권 분쟁 소송이 붙은 한류타임즈 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 영업손실과 순손실이 각각 41억원, 18억원으로 적자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대기업과 달리 경영체계가 시스템화되지 않은 코스닥 기업의 경우 경영권 분쟁에 시달리면 본업에 집중하기 어려워져 실적이 악화되는 것”이라며 “M&A 이슈로 오른 주가는 기업 본질가치보다 높게 형성되기 때문에 추종매매시 개미들이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