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WC2014]타이젠, '삼성 기어2'로 날개 달았다

최종수정 2014.02.23 23:20 기사입력 2014.02.23 23:20

댓글쓰기

[MWC2014]타이젠, '삼성 기어2'로 날개 달았다
[바르셀로나(스페인)=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삼성전자가 인텔 등과 손잡고 개발 중인 '타이젠' 운영체제(OS)의 상용화에 박차를 가한다. 특히 카메라에 이어 스마트워치 '삼성 기어2'에도 적용되면서 웨어러블 기기를 중심으로 확산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타이젠 연합(Tizen Association)은 세계 최대 이동통신업계 전시회인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4' 개막 전날인 23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타이젠 리셉션' 행사를 개최했다.
타이젠 연합 회원사와 협력사, 언론 등 200여 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는 타이젠 연합 공동의장인 스기무라 료이치 NTT도코모 마케팅부문 전략제휴담당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타이젠 애플리케이션 공모전 시상식, 타이젠 단말의 주요 애플리케이션 시연, 전용 마켓인 '타이젠 스토어' 소개 등으로 진행됐다.

스기무라 료이치 타이젠 연합 의장은 "최근 업계 최고 수준의 전문성을 갖춘 15개의 새로운 파트너사가 타이젠 연합에 합류하고, 앱 공모전도 성황리에 진행됐다"며 "소비자들에게 최상의 경험과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할 수 있는 타이젠 스마트폰과 웨어러블 기기가 올해 본격적으로 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메인 행사장 옆에 마련된 '에코시스템 존(Ecosystem Zone)'에서는 앱 공모전 수상작뿐 아니라 삼성전자를 비롯한 15개 파트너사들의 다양한 타이젠 서비스가 소개됐다.
삼성전자는 이날 시연용 스마트폰을 이용해 타이젠 OS의 성능과 사용자 환경,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시연했다. 멀티태스킹이 가능한 '미니 앱스', 사용자가 스크랩한 웹상의 정보를 홈 화면의 작은 창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웹 클리핑' 등의 기능이 소개됐다.

또 다양한 잠금 화면 효과를 적용한 사용자 환경(UX), 트위터 등 파트너사의 애플리케이션을 타이젠 OS에 구현한 모습 등도 선보였다.

이외에도 세가, 남코 반다이등 세계적인 게임제작사들이 타이젠 OS용 게임 앱을 선보였으며, 이베이는 모바일 쇼핑 앱, 히어맵스(HereMaps)는 지도 앱 등을 선보였다.

타이젠 연합 초기부터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삼성전자는 멀티 OS 전략을 기반으로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선택의 기회를 제공한다는 목표다. 지난해 미러리스 카메라 'NX300'을 타이젠 기반으로 출시한 데 이어 스마트TV에도 적용할 계획임을 밝혔고, 올해 MWC에서는 스마트워치 '삼성 기어2'에 타이젠을 탑재하며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타이젠 OS는 최신 웹표준 HTML5 기반의 개방형 플랫폼으로, 이를 채택한 웹브라우저만 있으면 모바일 기기뿐 아니라 TV와 카메라, 가전제품, 자동차에서도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기술적으로 매우 진보된 플랫폼"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개방형 멀티 플랫폼인 타이젠을 탑재한 '삼성 기어2'를 통해 향후 웨어러블 기기와 가전제품, 자동차 등을 연동해 차원이 다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게 됐다"고 밝혔다.


바르셀로나(스페인)=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