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유동성 회수 나서…인민은행 8개월만에 RP 입찰

최종수정 2014.02.18 11:45 기사입력 2014.02.18 11:12

댓글쓰기

신규 위안화 대출 급증 발표 후 480억위안 RP채권 입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중국의 신규 위안화 대출 급증 소식은 결국 악재가 되는 것인가.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8개월 만에 환매조건부 채권(RP)을 매각하면서 시중 은행 유동성 회수에 나섰다.

인민은행은 18일 웹사이트를 통해 이날 480억위안 규모의 RP를 매각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은 현지 프라이머리 딜러들을 인용해 인민은행이 밝힌대로 RP 입찰이 이뤄졌다고 이날 보도했다.

인민은행의 RP 입찰은 28일짜리 100억달러 입찰이 이뤄졌던 지난해 6월6일 이후 처음이다.

이번에는 14일짜리 RP 입찰이 이뤄졌다.
이번 RP 입찰은 전격적으로 이뤄졌을 뿐 아니라 지난 15일 인민은행이 1월 신규 위안화대출 지표를 공개한 직후 이뤄졌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중국의 1월 신규 위안화 대출은 1조3200억위안으로 지난해 12월 4825억위안에 비해 3배로 증가했다. 1월이라는 계절적 요인을 감안해도 시장이 예상했던 1조1000억위안을 웃돌면서 큰폭 증가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전날 신규 위안화 대출 증가는 주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 금융시장 유동성 위축에 대한 우려가 줄고 늘어난 유동성이 향후 경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었다.

하지만 당국의 긴축 의지를 자극하는 결과로 이어지면서 투자심리를 위축시키는 악재가 될 가능성이 커졌다. RP 입찰 소식에 현재 중국 증시는 낙폭을 확대하고 있다.

크레디트 아그리꼴의 한 투자전략가는 "RP 입찰은 긴축 행보를 보여준 것"이라며 "정책 관계자들은 최근 금융시장 단기 금리 하락과 은행 대출 증가에 불편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