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 전망대]다음 주 공천제폐지 野 내홍·카드사태 청문회 與野 격돌

최종수정 2014.02.16 14:54 기사입력 2014.02.16 14: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2월 임시국회가 후반부에 접어들면서 다음 주 국회는 카드사 사태 청문회와 조희대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결려 여야 격돌이 있을 예정이다. 새누리당이 공천제 폐지를 받아들이지 않는 상황에서 딜레마에 빠진 민주당의 '내홍'도 예상된다.

국회 정무위원회와 안전행정위원회는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 사태와 관련해 오는 18일과 19일 각각 청문회를 실시한다. 민주당은 증인으로 출석하는 현오석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대한 책임을 추궁하면서 강하게 사퇴를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새누리당은 현오석 경제팀 교체는 '무리수'라고 방어에 나설 계획이다.

오는 18일에는 조희대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진행된다. 청문회에서 민주당은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사건 은폐·축소수사 지시 혐의로 기소됐던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의 1심 무죄 판결에 대한 의견을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현실론과 실리론의 딜레마에 빠진 민주당의 '공천제 폐지' 고민도 다음 주 가시화될 전망이다. 새누리당이 기초선거 공천제를 사실상 유지할 것으로 결정하면서 민주당은 공천 또는 무공천의 입장을 명확히 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약속과 신뢰를 앞세운 명분론을 고수하자니 '공천유지'라는 당내 실리파의 주장이 걸리고 무공천을 할 경우 선거에서 손해가 크다는 현실론이 교차하는 있다. 만약 민주당이 무공천을 하게 되면 일부 민주당 후보들이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하며 표가 분산돼 새누리당에 이득을 줄 수도 있다. 지도부의 고민이 큰 이유다. 설상가상 당 내 '혁신 모임'은 지난 14일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18일까지 지도부의 입장 정리를 요구한 바 있다.
손학규 상임고문은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우리만이라도 약속을 지키자"며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기어코 약속을 파기하고 현 제도를 고수한다면 민주당만이라도 공천을 하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조경태 최고위원도 YTN 라디오 '전원책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새누리당을 핑계대고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어떤 국민이 정치권을 신뢰하겠는가"라며 "민주당 스스로가 그 약속을 지키는 정당의 모습을 가져가야 한다"고 지도부를 압박하고 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