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정원 시국회의 "25일 특검 촉구 대규모 집회"

최종수정 2014.02.14 11:17 기사입력 2014.02.13 10:04

댓글쓰기

13일 오전 기자회견서 밝혀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국정원의 댓글 사건 등 국가기관 대선 개입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특검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다시 높아지고 있다.

민주주의를 위한 변호사 모임, 참여연대,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진보연대 등이 모인 '국정원 시국회의'는 13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2층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특검제 도입을 재차 촉구했다.

시국회의는 이 자리에서 "검찰 수사를 통해 다 규명되지 못한 숱한 의혹들이 남은 상황인 만큼 김용판 무죄판결이 특별검사 반대주장의 근거가 될 수 없다"며 "민주당과 정의당, 안철수 의원 측 등에는 특검 실시를 위해 구체적인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시국회의는 또 "새누리당은 즉각 특검을 수용해야 하며, 지난해 12월4일 민주당과 합의한 대로 특검의 시기와 대상범위에 대해 야권과 협의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시국회의는 특히 "성역 없이 진상을 규명하고 그에 따른 책임을 물을 때까지 주말 촛불집회를 이어가겠다"며 오는 25일, 3월15일, 4월19일을 집중 집회로 정해 다른 주말 촛불집회와 달리 더 많은 시민들과 함께하는 대규모 행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