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S, 부산에 데이터센터 건립 추진···국내 사업 본격화?

최종수정 2014.02.13 07:48 기사입력 2014.02.13 07:48

댓글쓰기

MS, 부산에 데이터센터 건립 추진···국내 사업 본격화?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마이크로소프트(MS)가 부산에 데이터센터를 건립을 추진하면서 국내 클라우드 시장 구도 변화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MS의 새로운 사령탑 사티아 나델라 CEO가 클라우드 전문가로 알려지면서 국내 사업에 힘을 실어주려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MS는 본사 차원에서 대규모 데이터센터를 우리나라에 설립하기로 하고 지난 11~12일 서울 종로 시그니처타워에서 건설, 설계 관련회사를 대상으로 데이터센터 건립을 위한 사업설명회를 열었다. 이번 사업은 미국 MS 본사가 지휘하고 있으며, 투자는 중국MS가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MS 데이터센터 장소는 부산이 유력하다. 최근 MS는 홈페이지를 통해 데이터센터 프로젝트 매니저(PM) 채용 공고를 부산 지역으로 지정해 냈다.

MS는 센터 설립으로 자사 주요 클라우드 서비스를 국내에서 직접 제공할 수 있게 된다. MS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는 MS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인 '윈도애저'를 비롯해, 아웃룩, 빙, 오피스365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MS가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에 본격 진출하면서 국내 클라우드 시장 구도에도 일대 변화가 예상된다. 업계는 MS 진출이 초기 단계의 국내 클라우드 컴퓨팅 산업에 대중화의 전기를 마련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률은 7.6%다. 전체적으로 이용률은 낮은 수준이지만 성장 잠재력은 크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아마존도 성장 가능성을 읽고 지난해 '아마존 코퍼레이트 서비시즈 코리아'란 한국법인을 개설, 기업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아마존웹서비스(AWS)'사업을 시작했다.

MS의 국내 진출도 시장점유율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현재 국내 개인용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 점유율은 네이버(38.8%), SK텔레콤(15.0%), 다음(13.1%) 순으로 나타났다. 애플과 구글의 점유율 합계가 10% 내외 수준으로 나타났다.
사티아 나델라 신임 MS CEO는 클라우드 컴퓨팅 전문가로 알려져있다. 그가 MS의 핵심 먹거리를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데 기여했다는 점으로 미뤄봤을 때 MS 센터 설립이 국내 IT부문에 미치는 파급은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MS 데이터센터 설립이 클라우드·IT기기·모바일 등 다양한 부문에서 적잖은 파급이 예상된다"며 "MS 이사회가 미래 성장의 축을 클라우드로 보면서 나델라를 선택한 만큼 국내 클라우드 시장 진출에 대한 각오도 남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