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네슬레-로레알, 지분 정리 돌입

최종수정 2014.02.13 00:43 기사입력 2014.02.13 00: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유럽의 대표적인 식품·화장품 회사인 스위스 네슬레와 프랑스 로레알이 양사간 지분 정리에 들어갔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이 12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40년 동안 긴밀한 관계를 유지한 양사는 로레알이 네슬레가 보유한 로에알의 지분 29.4% 중 6.11%를 자사주 매입 형태로 사들이고, 네슬레 역시 주식 매각 대금 중 현금으로 받게 되는 34억유로(약 4조9261억여원)를 자사주 매입에 사용할 계획이라 밝혔다.

세계적인 식품 및 화장품 회사가 이같은 자사주 매입을 발표한 것은 대형 회사들이 현금을 사용할 기회를 찾지 못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이는 올해 인수합병(M&A) 시장이 축소될 것이라는 신호라는 분석이다.

로레알은 자사주 매입 과정에서 현금으로 지급하지 않는 잔금 대신 시장가치가 부채포함 31억유로(4조4914억여원)로 평가되는 자회사인 스위스 피부관리 벤처회사 갈데르마의 주식 50%를 넘겨주기로 했다.

네슬레는 로레알에 일부 지분을 매각해도 여전히 23.29%의 로레알 주식을 보유한 상태이다.
장 폴 아공 로레알 회장 겸 CEO는 이번 거래가 주주들의 이익을 극대화하는 긍정적이고 전략적인 조치라고 평가했다.

네슬레는 호텔, 와인, 패스트푸드 등에 대한 투자 지분을 매각하고 회사의 모든역량을 세계적인 영양, 건강, 웰빙 전략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