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너지저장장치 등 에너지분야 비즈니스모델 육성

최종수정 2014.02.12 11:00 기사입력 2014.02.12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정부가 신재생에너지와 에너지저장장치 등 에너지 분야의 새로운 시장을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키로했다.

12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에너지 업계 전문가를 초청해 'ICT기반 수요관리 및 에너지 신산업 비즈니스 모델 창출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서는 ICT 기반 에너지 수요관리 대책의 분야별 추진 실적을 점검하고, 에너지저장장치(ESS)에 대한 산업계의 투자 계획과 보급 확대 방안이 논의됐다.

이날 참석자들은 산업부가 작년부터 ICT 기반 에너지 수요관리 대책을 추진해 에너지 분야의 투자 여건이 개선되고는 있지만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 출현을 위해 정밀한 시장규칙 설계와 규제완화 등의 제도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아울러 이들은 정부의 재정 투자를 통한 신시장 창출에는 한계가 있으므로 민간의 자금 활용과 시장을 조성하는 비즈니스 금융 지원 방안도 마련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이날 참석한 중소기업들은 에너지 신시장 형성 단계에서 중소기업의 사업기회가 보장되지 못하면 대기업 중심의 산업구조로 형성될 우려가 있어 세밀한 지원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요구했다.

윤상직 장관은 "2000년대 들어 급성장한 에너지 신산업 분야는 미래사회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혁신산업"이라며 "기업들이 장기적이고 예측가능한 사업기회를 발굴해 활발한 창업과 신규투자로 일자리 확대에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중소기업이 새로 형성되는 에너지 신산업 분야에서 사업기회를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대책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