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정, 폭설 피해 지역에 특별교부세 신속 지원키로

최종수정 2014.02.12 10:25 기사입력 2014.02.12 10: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인원 기자] 정부와 새누리당이 12일 강원도와 경상북도 등 폭설 피해 지역에 대해 특별교부세를 신속하게 집행하기로 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당정협의를 갖고 폭설 피해 지역에 대한 신속한 복구와 함께 충분한 보상을 빠른 시일내 지원할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김기현 정책위의장은 "당에서는 가용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서 신속하게 제설작업을 마무리하고 피해복구에도 총력을 다해달라고 정부에 당부했다"면서 "피해 집계를 조속히 마무리해 특별재난지역 지정 여부를 검토하도록 하고 세제상 지원 등 각종 지원을 시행할 수 있도록 정부 측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폭설피해지역에 신속히 특별교부세를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유정복 안전행정부 장관은 "박근혜정부는 안전정책을 우선과제로 두고 있어 자연재난, 사회적 재난 할 것 없이 철저하게 대책을 마련하고 신속하고 과감한 대책을 추진할 것"이라며 "이번 폭설과 관련해서 당장 시급하게 필요한 조치를 하고 인명 피해와 재산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의원들의 보상금의 선지급 요청에 대해서는 "예산지원과 관련해 정확하게 판단해 신속하게 집행되게 처리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당내에서도 폭설 피해에 대한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피해 주민에 대한 선보상이 이뤄져야한다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황우여 대표는 이날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앞으로도 추가 폭설과 한파주의보도 있다고 하니 당국은 피해 확산을 방지하고 주민안전과 제설복구 등 모든 일에 전력을 다해 피해 최소화에 노력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서청원 의원은 "폭설 피해 등 큰 재해에 대한 보상 문제를 세밀하게 따져야한다"면서 "최소한 70~80% 보상을 우선적으로 해서 위로를 해주고 이후에 원인을 따지는 방법으로 접근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김인원 기자 holeino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