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도서서비스, 연말까지 280개관, 145만명으로 확대

최종수정 2014.02.12 10:08 기사입력 2014.02.12 10: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문화체육관광부는 하나의 회원증으로 전국 공공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는 통합도서서비스 이용자를 연말까지 280개관, 145만명으로 확대한다. 현재 통합도서서비스는 부산광역시, 대구광역시, 인천광역시, 광주광역시, 경기도,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도 8개 지방자치단체의 206개 도서관에서 97만명이 이용했다.

문체부는 12일 "올해 전국 공공도서관 828개관 대비 34% 수준, 2018년까지는 전국 공공도서관 50% 이상을 통합도서서비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국민들이 다른 도서관을 이용할 때마다 별도의 회원증을 만들어 소지해야 하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2010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중앙도서관, 지방자치단체가 협력해 추진 중인 사업이다.

특히 지난해 마련한 서로 다른 시스템 간의 호환성 표준 지침 보급과 연계 프로그램 개발 등으로 통합서비를 지속적으로 늘려 연말까지 280개관, 145만 명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전국에 있는 통합도서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참여 도서관 정보와 발급절차 등은 통합도서서비스 홈페이지(http://book.n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통합도서서비스 구축 지역의 국민은 도서관 회원자격 규정에 따라 참여도서관 중 어느 도서관이라도 방문하면 통합회원증을 즉시 발급받을 수 있다. 또한 통합도서서비스를 통해 회원증 재발급에 소요되는 연간 7억5300여만원의 예산 절감과 도서관 간 상호대차 등의 활성화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규성 기자 peac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