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대만, 장관급 회담서 상시기구 설치 합의

최종수정 2014.02.11 20:51 기사입력 2014.02.11 20: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중국과 대만이 양안 분단이후 65년만에 장관급 회담을 열고 상시적인 기구를 설치하기로 했다.

중국 국무원 대만사무판공실 장즈쥔(張志軍) 주임과 대만 행정원 대륙위원회 왕위치(王郁琦) 주임위원은 11일 오후 중국 장쑤(江蘇)성 난징(南京)시 자금산장(紫金山莊) 호텔에서 회담을 열어 이같이 합의했다고 중국 인민망(人民網)과 신화망(新華網)이 전했다.

장즈쥔 주임은 1949년 양안 분단 이후 처음 열린 이날 회담에서 양측이 상시적인 연락과 소통을 할 수 있는 기구를 설치하고 양안관계의 평화적 발전을 위해 실질적인 조치들을 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상시기구는 쌍방의 소통과 이해를 넓힐 뿐만 아니라 양안의 교류 속에서 돌발적으로 발생하는 문제를 서로 협의해 처리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로써 '당 대 당' 대화나 준 정부기구 성격의 협상 채널에 의존해온 그간 양안대화는 공식적인 정부기구 채널로 전환될 전망이다.
대만 측 왕위치 주임위원은 중국 측 장즈쥔 주임을 적절한 시기에 대만에 방문해 달라고 초청했으며 장 주임은 이를 받아들였다.

양안 관계의 발전을 바탕으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마잉주(馬英九) 대만 총통 간 정상회담을 성사시키기 위한 물밑 대화가 이뤄질지도 관심을 끌었으나 양측은 이날 공식적인 설명을 내놓지 않았다.

양안 간 장관급 회담에 이어 롄잔(連戰) 대만 국민당 명예주석은 오는 17∼19일베이징을 방문, 시 주석과 만날 예정이다. 이어 제10차 양안 회담도 조만간 개최된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