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뉴욕·뉴저지주도 동해병기 법안 추진

최종수정 2014.02.08 14:28 기사입력 2014.02.08 14: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미국의 한인 시민단체들을 중심으로 교과서에 '동해'(East Sea)와 '일본해'(Sea of Japan) 병기를 의무화하는 법안 추진이 확산되고 있다.

뉴욕한인회에 따르면 한인들이 다수 거주하고 있는 뉴욕주와 뉴저지주에서 교과서 동해 병기 법안 추진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미국 버지니아주 의회에서 동해병기법이 통과된 데 이어 뉴욕과 뉴저지주에서도 동해 병기 법안이 추진되고 있는 것이다.

7일(현지시간) 토비 앤 스타비스키(민주당) 뉴욕주 상원 의원이 교과서 동해 병기 법안을 주 상원에 발의했고, 에드워드 브라운스타인(민주당) 뉴욕주 하원 의원도 주 하원에 같은 내용의 법안을 발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인회는 '교과서 동해 병기 법안 추진위원회'를 발족하고 뉴욕주와 뉴욕시 공립학교 교과서에 동해와 일본해 병기가 실행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한인회는 다음 주 중 추진위원회 발족 일정을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뉴저지주에서도 고든 존슨(민주당) 하원 의원이 동해 병기 법안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저지 한인 사회도 주 의원들의 법안 발의와 의회 통과를 위해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한인 사회에서는 뉴욕주와 뉴저지주의 추진 상황에 따라 공립학교 교과서에서 동해 표기를 바로 잡는 운동을 미국 전역으로 확산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한편 버지니아주에서는 동해병기 법안이 지난 6일 압도적인 표차로 주 하원 전체회의를 통과했다. 이 법안은 테리 매콜리프 버지니아 주지사만 서명하면 최종 확정돼 오는 7월 1일부터 시행된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