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택시기사가 여성 살해 후 분신…훼손시신 일부 발견

최종수정 2014.01.24 15:14 기사입력 2014.01.24 11: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기자] 택시기사가 여자를 죽였다며 분신을 시도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3일 오후 10시44분께 광주광역시 서구 한 택시회사 주차장에서 택시기사 정모(48)씨가 몸에 휘발유를 뿌리고 분신자살을 시도했다.
정씨는 주변에 있던 동료가 소화기로 불을 끄며 구조했으나 생명이 위독해 서울의 대형병원으로 이송됐다.

정씨는 분신 직전 택시회사 간부에게 전화를 걸어 “차가 더러워져서 미안하다. 휘발유를 뿌리고 죽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결과 정씨는 이날 오후 5시께 전남 나주의 자신의 할머니 집에서 삽을 들고 나가 1시간 후 돌아온 뒤 할머니에게 “여자를 죽여 묻었다”고 말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씨는 이후 아버지에게 큰절하고 오후 10시께 광주로 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가 평소 운전하던 택시 뒷좌석에서는 다량의 혈흔이 발견됐다.

경찰은 24일 오전 암매장 장소로 추정되는 전남 나주시 다시면의 모 저수지 주변을 경찰병력 100여명을 투입해 수색, 심하게 훼손된 시신 일부를 발견했다.

경찰은 정씨가 살해했다는 A(49·여)씨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땅이 얼어 있는 점으로 미뤄 정씨가 시신을 훼손한 뒤 저수지에 뿌린 것으로 보고 수중수색을 실시할 예정이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