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성읍 시가지 상가 경제 ‘활짝' 펴

최종수정 2014.02.05 14:30 기사입력 2014.02.05 14:30

댓글쓰기

"장성군 공직자, 설맞이 ‘시가지 상가 활성화’ 운동으로 2천600만원 소비 "

[아시아경제 김재철 기자]지난 설 명절을 맞아 장성읍 시가지 상가에 공직자들의 활발한 소비가 이뤄져 상인들의 얼굴에 모처럼 웃음꽃이 폈다.
5일 장성군에 따르면 지난 1월 13일부터 2월 2일까지 3주간 설맞이 장성읍 시가지 상가 활성화 운동을 추진, 이 기간 동안 관내 공무원들이 약 2천600만원을 소비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시가지 종합정비사업으로 인한 불편함을 묵묵히 참아온 주변 상가를 위로하고 도움을 주기 위해 추진한 것으로, 점심시간 및 근무시간 이후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도로변 상가를 방문해 식사를 하거나 명절 때 필요한 물품 등을 구입했다.

특히, 전 공직자는 물론 가족들까지 이번 운동에 적극 동참했다는 후문이다.
한 상인은 “공무원들이 노력해준 덕분에 상가가 오랜만에 활기를 띄었다”며 “일시적인 행사가 아니라 앞으로도 더욱 많은 도움을 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물건 구입 외에도 주민들의 의견과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장성사랑운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지역 상가 활성화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장성군은 지역경제 살리기 일환으로 지난 2011년부터 장성사랑운동을 전개, 3년 동안 공직자들이 관내 상가와 전통시장 등에서 170여억원을 소비하는 등 소기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김재철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