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리온스, KCC 물리치고 6연승…동부 14연패

최종수정 2014.02.02 17:10 기사입력 2014.02.02 17:10

댓글쓰기

최진수[사진=정재훈 기자]

최진수[사진=정재훈 기자]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고양 오리온스가 전주 KCC를 물리치고 6위를 굳혔다.

2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3-2014 프로농구 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75-60 승리를 거뒀다. 6연승과 함께 21승 20패를 기록, 7위 서울 삼성(15승 26패)과의 승차를 6경기로 벌렸다. KCC는 시즌 27패(15승)째를 당하며 8위로 주저앉았다.
오리온스는 1쿼터부터 상대를 압도했다. 최진수의 8득점에 김상선 등이 3점슛 등으로 힘을 보태 21-14로 1쿼터를 마쳤다. 2쿼터에선 김도수의 움직임이 돋보였다. 3점슛 2개 포함 8득점하며 팀 공격을 주도했다. 김동욱과 최진수까지 3점슛을 보태 오리온스는 전반을 10점차(39-29)로 매듭졌다.

KCC는 3쿼터 김민구의 9득점을 앞세워 추격에 나섰으나 승부를 뒤집기 역부족했다. 오리온스 선수들의 고른 활약에 점수 차를 좁히지 못해 홈에서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최진수는 16득점 7리바운드로 최근 상승세를 이어갔다. 김동욱과 리온 윌리엄스도 각각 13득점과 11득점으로 제 몫을 했다. KCC는 김민구가 24득점으로 폭발했으나 타일러 윌커슨과 델본 존슨이 16점을 합작하는데 머물렀다.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경기에선 원주 동부가 부산 KT에 65-77로 패하며 14연패 늪에 빠졌다. 이충희 감독의 자진사퇴로 어수선해진 선수단은 1쿼터를 21-17로 앞서며 악몽을 깨는 듯했으나 2쿼터부터 상대에 일방적으로 밀렸다. 조성민과 아이라 클라크 조합을 막지 못했다. 두 선수에게만 각각 21점과 18점을 헌납했다. 동부는 김주성과 키스 렌들맨이 각각 19득점씩을 기록했으나 외곽 수비 등에서 여전히 문제점을 노출했다. 14연패는 팀 역대 최다 연패 기록이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