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 "잠자는 배당금 69억원 찾아가세요"

최종수정 2014.02.02 10:20 기사입력 2014.02.02 10: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포스코가 그동안 미지급된 배당금 69억원을 주주들에게 돌려준다.

포스코는 3일부터 배당금 이체 계좌 해지 등의 사유로 배당금 이체를 받지 못하고 있는 주주들 찾아 미지급 배당금을 지급하는 '미지급 배당금 찾아주기'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포스코는 1988년 포항제철㈜ 주식이 상장된 이래, 포스코 주권(국민주)을 실물로 보관하고 있는 명부주주의 명단을 뒤져 배당금을 받아가지 않는 주주 8만여명을 찾아냈다.

주주 본인들은 주민등록번호와 본인 명의의 은행계좌번호를 제시하면 배당금을 받을 수 있다. 상속인의 경우 사망 주주의 주민등록번호를 제시하고 미지급 여부가 확인되면 ▲제적증명서 ▲상속인신분증 ▲통장사본을 제출하면 된다. 미지급 배당금 확인과 신청은 무료 안내전화(☎080-005-6060)를 이용하면 된다. 미지급 배당금은 지급이 완료될 때까지 기한 없이 진행된다. 매주 수요일까지 서류를 제출하면 매주 목요일 오후에 일괄 지급된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포스코는 주주의 이익을 끝까지 찾아 환원해줌으로써 주주들의 권리와 권익보호에 지속적으로 힘쓸 예정"이라고 말했다.
포스코는 2001년 국내기업 최초로 '분실주권·미수령 배당금 찾아주기' 운동을 진행한 데 이어 2009년에도 '분실주식 찾아주기' 캠페인을 벌였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