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北에 이산상봉 진정성 촉구(종합)

최종수정 2014.01.30 20:08 기사입력 2014.01.30 16:33

댓글쓰기

영변 원자로 재가동 소식에 "비핵화 의무 지켜라"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우리 정부가 설 연휴 첫날인 30일 북측에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해 진정성을 촉구하고 비핵화 국제의무를 지키라고 요구했다.

박수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30일 오후 4시 서울정부청사 합동브리핑룸에서 "북한이 진정으로 이산가족의 아픔을 생각한다면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며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을 하자고 하면서도 내달 17일부터 21일까지 상봉 행사를 하자는 우리 제안에 침묵으로 일관해 실무접촉이 무산됐다"고 말했다.
이어 "책임지지 못할 제안이라면 하지 않는 것이 이산가족들의 상처를 줄이는 일"이라며 "인륜과 천륜을 갈라놓고 상봉을 기다리던 이산가족의 가슴에 또다시 못 박는 일이 되풀이돼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북한이 영변 핵시설 원자로 재가동에 들어갔다는 보도에 대해 "북한이 이렇게 핵무기 프로그램을 진전시키고 있는 것은 매우 심각하고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와 비핵화 국제의무를 지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