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헬로비전, 나눔 바자회로 기부 재미 쏠쏠

최종수정 2014.01.29 08:23 기사입력 2014.01.29 08: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CJ헬로비전(대표 김진석)이 2014년 첫 사회공헌 활동으로 28일 상암동 본사에서 나눔 바자회를 열었다. 바자회는 '놔두면 짐, 나누면 사랑'이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됐으며 CJ헬로비전 임직원들의 자가 물건 기증으로 이뤄졌다.

총 300여 개의 물품이 접수됐고 김성근 야구감독의 사인볼, 골프선수 데이비드 톰슨의 사인 모자 등 유명인사와 관련 있는 물건들도 눈에 띄었다. 본사 임직원 200명 이상이 참여했고, 거리상 참여가 어려운 부산, 경남, 호남 등 지역 근무자들도 택배 서비스를 통해 물품을 기증했다. 23벌의 옷을 기증한 임직원과 19개의 물품을 산 임직원이 이번 나눔 활동의 최다 참여자로 기록됐다.
이번 바자회에 기증된 물건은 옷이나 신발, 아기용품, 가방 등 잡화가 주를 이뤘다. 여기에 골프채, 캠핑용품, 게임기, 블랙박스 등 고가의 물건도 많았다. 저가의 생필품은 5천원 대의 가격으로 현장 판매됐고 고가의 상품과 인기 아이템은 온라인 경매를 통해 판매가 진행됐다.

가장 인기 있었던 물건은 21년산 위스키와 크리스탈 와인잔으로 각각 20명에 가까운 임직원이 입찰했다. 새 제품의 경우 대부분 시중가와 비슷한 수준이었고 몇몇 한정판 등은 시중가보다 높은 가격으로 낙찰됐다.

바자회 판매 금액은 전액 은평구에 있는 아동 보육 시설인 꿈나무 마을에 기부하고 도서 등 미판매 물건은 비영리 재단법인 아름다운 가게에 기증할 계획이다. 꿈나무 마을은 CJ헬로비전 서비스 지역에 있는 아동 센터로 올해부터 새로운 인연으로 봉사활동을 계획하는 곳이다.
김진석 CJ헬로비전 대표는 "CJ헬로비전은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방송 사업자로서 앞으로도 지역 맞춤형 CSV활동과 지속적인 사회 공헌 활동을 강화하고 지역과 상생하기 위한 기업가 정신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CJ헬로비전은 서울 양천과 은평지역을 비롯해 인천, 부산, 경남, 강원, 호남, 충남 등의 서비스 지역에 대규모 연탄 봉사와 김장 봉사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아동 공부방과 장애인 재활센터, 노인 복지관 등에 지속적인 임직원 봉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