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당국, 내달 초 모든 카드사 특별검사

최종수정 2018.09.08 00:47 기사입력 2014.01.29 07: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금융당국이 설연휴 직후인 다음달 초 모든 카드사를 대상으로 특별 검사를 실시한다. 금융권 대규모 정보 유출에 따른 후속 조치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2월 초 대규모 인력을 투입해 신한카드, 삼성카드, 현대카드, 하나SK카드, 우리카드, 비씨카드 등 6개 전업 카드사에 대한 현장 검사를 실시한다.
최근 1억여건의 고객 정보가 유출된 국민카드, 롯데카드, 농협카드 등은 이미 특별 검사를 받고 있다.

국내 모든 카드사가 금융당국의 특별 검사를 동시에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6개 전업 카드사의 개인정보보호 실태를 들여다볼 방침"이라고 밝혔다.
금융당국은 이번 특검에서 카드사 고객 정보와 관련한 내부 통제 현황, 위ㆍ수탁업체 관리 실태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특히 1000여 개가 넘는 제휴업체에 카드 고객 정보를 넘겨준 이후 관리와 가맹점·밴사 관리 등도 집중적으로 들여다볼 방침이다. 일부 가맹점은 고객이 결제한 뒤 전표를 별도로 기재해 정보를 팔거나 밴사대리점에서는 가맹점주의 등록증 사본 등을 개인 정보로 팔아넘기는 사례가 있기 때문이다.

금융당국은 이와 함께 미래창조과학부, 방송통신위원회 등과 협력해 '관리 사각지대'인 가맹점, 밴사, 제휴업체 등에 대한 관리ㆍ감독 체계 일원화도 추진할 방침이다.

한편 카드사를 제외한 은행, 보험사, 증권사, 저축은행, 캐피탈사 등은 금감원이 배포한 개인 정보 보호 체크리스크를 토대로 자체 점검을 하게 된다. 금감원은 내달까지 자체 점검 결과를 제출받은 뒤 미흡하다고 판단되면 현장 검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