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설 지나 이산상봉 하자"…정부 "뒤늦게나마 우리 제안 수용 환영"(종합)

최종수정 2014.01.24 21:32 기사입력 2014.01.24 21:13

댓글쓰기

"날짜는 남측이 편리한대로"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우리 정부의 설맞이 이산가족 상봉 제안을 거절했던 북한이 24일 설 이후에 상봉 행사를 개최하자고 역제안을 해왔다.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는 이날 우리 측 적십자사에 통지문을 보내 "내외의 일치한 지향과 염원에 맞게 북남관계 개선의 길을 실천적으로 열어나갈 일념으로부터 우선 올해 설 명절을 계기로 북남 사이의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 행사를 진행하자"면서 "상봉 행사는 이미 북남 적십자단체들이 합의하였던대로 금강산에서 진행하되 날짜는 준비기간을 고려하여 설이 지나 날씨가 좀 풀린 다음 남측이 편리한대로 정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통지문은 이어 "기타 제기되는 문제들에 대하여 판문점 적십자 연락통로를 통하여 협의 해결하면 될 것"이라며 "남측의 긍정적인 답변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 "지난해 추진돼 왔던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이 비록 대화 상대방을 존중하지 않고 관계개선의 분위기를 함부로 흐려놓는 남측의 불미스러운 처사로 하여 중단됐지만 인도주의적 사업의 추진을 통해 민족 분열의 아픔을 다소나마 덜어주려는 공화국의 입장은 시종일관하다"며 이산가족 상봉 무산의 책임을 우리 측에 돌렸다.

북한 국방위원회의 지난 16일 '중대 제안'과 이날 발표한 '공개 서한'에 대해 통지문은 "더이상 수수방관할 수 없는 국토양단과 민족분열의 비극적 역사에 종지부를 찍고 조국통일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려는 최고수뇌부의 애국애족의 결단과 숭고한 책임감이 그대로 반영돼 있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북한이 설 이후 이산상봉 행사를 열자고 전격 제의해온 데 대해 "북측이 뒤늦게나마 우리의 제안을 수용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이산가족 상봉 시기와 협의 방법 등 구체적인 사항들은 추후 통보할 것"이라며 이 같은 우리 입장을 전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6일 설을 맞아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재개하고 이에 앞서 이 문제를 협의할 적십자 실무접촉을 10일 갖자고 북한에 제의했다. 그러나 사흘 뒤 북한은 시기가 좋지 않고 곧 남측에서 대규모 군사 훈련이 벌어진다는 등의 이유를 대며 설 이산가족 상봉을 거부했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