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헤인즈 22점' SK, 전자랜드 잡고 4연승

최종수정 2014.01.24 20:59 기사입력 2014.01.24 20:59

댓글쓰기

애런 헤인즈[사진=정재훈 기자]

애런 헤인즈[사진=정재훈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서울 SK가 5연승을 달리던 인천 전자랜드를 꺾고 단독선두에 복귀했다. 2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3~2014 KB국민카드 프로농구 전자랜드와의 5라운드 맞대결에서 85-79로 승리했다.

4연승을 내달린 SK는 27승(11패)째를 올리며 전자랜드와의 상대전적에서도 4승 1패로 앞서 나갔다. 1049일 만에 6연승에 도전했던 전자랜드는 ‘주포’ 리카르도 포웰의 부진 속 연승행진을 마감했다.

경기 초반 주도권은 SK가 잡았다. 전자랜드가 슛난조에 시달리는 동안 애런 헤인즈와 변기훈의 연속득점이 터지며 13-2까지 앞서 나갔다. 박승리는 개인속공에 이은 원 핸드 덩크슛으로 분위기를 띄웠다. 전자랜드는 1쿼터 후반 강한 수비를 바탕으로 추격에 나섰다. 여기에 정영삼, 차바위의 외곽슛이 차례로 터지며 1쿼터를 18-18로 마쳤다.

2쿼터 경기흐름도 SK가 주도했다. 전자랜드가 5득점에 묶이는 동안 잠잠하던 김선형과 김민수가 연이어 3점슛을 성공시키며 37-23, 14점차까지 점수를 벌렸다. SK는 헤인즈 필두로 한 속공까지 살아나며 분위기 전환에 성공했다. 전자랜드는 SK의 지역방어에 좀처럼 공격의 해법을 찾지 못하며 고전했다.

후반 들어서는 주춤하던 전자랜드가 힘을 냈다. 정재홍과 정영삼이 연이어 3점슛을 림에 꽂았고, 포웰도 개인기를 앞세워 득점을 보탰다. 하지만 SK에는 김선형이 있었다. 김선형은 61-57 4점차로 쫓기던 종료 1분여 전 3점슛을 성공시킨 뒤 변기훈의 속공을 도우며 위기에서 팀을 구했다.
SK는 마지막 쿼터에서도 줄곧 6~7점의 리드를 이어나갔다. 4쿼터 1분여를 남기고 전자랜드의 전면강압수비에 밀리며 79-75까지 쫓겼지만 김선형과 김민수가 속공으로 득점을 올리며 달아났다. 경기 종료 29초를 남기고는 주희정이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시켜 점수차를 6점으로 벌리며 사실상 승기를 굳혔다.

헤인즈가 22득점 8리바운드를 올리며 공수에서 활약했고, 김선형과 변기훈도 각각 17점(6어시스트)과 10점으로 제몫을 했다. 전자랜드는 정영삼과 김상규가 19득점, 12점을 올렸지만 포웰이 5득점에 묶이며 승리를 반납했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