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성용 "컵 대회 해결사' 선덜랜드서도 통했다"

최종수정 2014.01.23 09:56 기사입력 2014.01.23 09:10

댓글쓰기

기성용[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기성용[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컵 대회 사나이' 기성용(25)이 선덜랜드를 29년 만에 잉글랜드 리그컵 결승으로 이끌었다.

선덜랜드는 23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013-14시즌 잉글랜드 캐피털원컵 4강 2차전에서 1-2로 패했다. 그러나 1차전 2-1 승리로 최종합계 3-3을 만든 뒤 승부차기에서 2-1로 이겼다. 1985년 준우승 이후 29년 만의 리그컵 결승 진출이다. 3월 3일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시티와 우승컵을 놓고 격돌한다.
기성용이 새 역사의 중심에 섰다. 기성용은 0-1로 뒤진 연장 후반 추가시간 값진 어시스트로 팀을 탈락 위기에서 구했다.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상대 수비를 따돌리고 내준 패스를 필 바슬리(29)가 중거리 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곧바로 맨유 치차리토(26)의 쐐기골이 나와 경기는 승부차기로 넘어갔다. 여기서도 기성용이 해결사로 나섰다. 양 팀 모두 실축이 난무한 가운데 1-1로 맞선 상황에서 팀의 네 번째 키커로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키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기성용은 그동안 컵 대회에서 유독 강한 면모를 보였다. 셀틱 소속이던 2011년에는 스코티시컵 결승에서 선제 결승골을 넣으며 3-0 승리를 견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잉글랜드로 이적한 지난 시즌에는 스완지시티 유니폼을 입고 캐피탈원컵 정상에 등극했다. 팀 창단 101년 만의 첫 우승이다. 명성은 올 시즌 임대 이적한 선덜랜드에서도 통했다. 잉글랜드 무대 데뷔 골도 리그컵에서 나왔다. 지난달 18일 첼시와의 8강전에서 1-1로 맞선 연장 후반 13분 쐐기 결승골을 넣어 승리를 이끌었다.

무엇보다 지난해 겪은 부침을 딛고 한층 강해진 기량이 돋보인다. 기성용은 작년 7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국가대표팀 감독을 조롱하는 글을 올린 사실이 드러나 축구계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이 때문에 여론의 십자포화를 맞은 뒤 스완지시티 주전경쟁에서도 밀렸다. 공교롭게도 뜻하지 않은 선덜랜드 임대 이적은 오름세를 타게 된 '신의 한 수'가 됐다. 지난해 9월 둥지를 옮긴 기성용은 새로 부임한 구스타보 포예트(47·우루과이) 감독과 궁합이 잘 맞았다. 포예트 감독은 기성용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전진 배치했다. 기성용은 2012 런던올림픽 대표팀과 스완지 시절 주로 수비라인 가까이서 경기를 풀어주는 역할을 했다.
몸에 맞는 옷을 입자 잠재된 공격 본능이 살아났다. 기성용은 첼시전 마수걸이 골을 시작으로 한 달 사이 3골 2도움을 올렸다. 공격 포인트는 지난 시즌 스완지 시티 소속으로 기록한 38경기(컵 대회 포함) 3도움보다 많다. 체력도 눈에 띄게 좋아졌다. 선덜랜드에서 지금까지 총 23경기를 뛰었는데 이 가운데 19차례가 풀타임이다. 특히 지난달 22일 노리치 시티전 이후 한 달 동안 9경기를 소화했다. 끝까지 뛰지 않은 경기는 5일 칼라일과의 FA컵 3라운드(62분)가 유일하다. 가장 많이 뛰는 미드필더 포지션을 감안하면 '살인 일정'에 가깝다.

장지현 SBS스포츠 해설위원은 "대부분 체력이 떨어지면 볼 컨트롤과 패스 정확도가 떨어지는데 기성용은 흔들림 없이 제 역할을 한다"며 "스코틀랜드 시절 거친 몸싸움을 이겨낸 경험에 선덜랜드에서 계속 경기에 출전하면서 체력과 정신력이 한 단계 성장한 느낌"이라고 평가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