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황후' 하지원 "아이 출산 장면, 가장 힘들었다"

최종수정 2014.01.20 14:58 기사입력 2014.01.20 14:58

댓글쓰기

'기황후' 하지원 "아이 출산 장면, 가장 힘들었다"

[아시아경제 e뉴스팀]배우 하지원이 아이를 출산하는 장면이 가장 힘들었던 촬영이었다고 밝혔다.

20일 오후 경기도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는 하지원 주진모 백진희 지창욱이 참석한 가운데 드라마 '기황후'(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한희 이성준)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하지원은 "사실 액션 장면 보다 얼마 전 아이를 낳는 장면이 가장 힘들었다. 강가에서 얼음 속으로 들어가기도 했는데, 그 장면을 촬영하며 혼절까지 갔던 것 같다"며 "온 몸이 마비되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덕분에 내가 몸 상태가 말이 아니다. 그래도 옆에서 많은 분들이 도와주고 계신다"며 "어서 빨리 정신을 차려서 또 다른 카리스마 넘치는 승냥이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대원제국의 지배자로 군림하는 고려 여인의 사랑과 투쟁을 다룬 50부작 드라마 '기황후'는 현재 월화극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극 중반을 달리고 있는 '기황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