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우여 "개인정보 포괄적 사용 관행 고쳐야"

최종수정 2014.01.20 10:00 기사입력 2014.01.20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20일 대형 카드사의 고객 개인정보 대량유출 사태와 관련, 금융당국에 "관련자에 대한 엄중 문책"을 요구하고 "해당 카드사의 관련 법규 위반 등 책임 여부를 소상히 밝혀 금융사들의 안이한 보안 의식에 경종을 울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사태는 신용과 신뢰를 바탕으로 하는 카드사의 근본을 뒤흔들어놨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개인정보 유출의 여러 폐단 재발을 방지할 대책을 확실히 세워야 한다"며 "고객정보 사용은 필요 최소한도에 그쳐야 하고 사소한 편의제공을 대가로 신용정보를 일률적·포괄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사전 동의를 받는 현재 관행도 차제에 고쳐야 한다"고 주문했다.

해당 카드사들에 대해서도 "재발 방지 대책은 물론 유출 정보로 국민에게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기 유형을 홍보하고, 회사 명운을 걸고 책임있는 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황 대표는 전북 고청과 부안에서 발생한 조류 인플루엔자(AI) 감염 사례와 관련, "정부와 지자체가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비롯해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여기에는 온 국민의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국민이 다소 불편하더라도 축산농가가 부모이자 형제라는 마음으로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또 리비아에서 근무하는 코트라 트리폴리 무역관장 피랍에 대해서도 "외교 당국은 무역관장의 신변과 사건 정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안전한 복귀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