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진 송전탑 추가건설저지 범시민대책위 추진

최종수정 2018.09.11 09:00 기사입력 2014.01.20 07:09

댓글쓰기

이달 중 사회·종교·여성 등 각계각층 뭉쳐 준비위원회 구성…2월 출범, 피해보상 현실화 요구 등 공동대응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충남 당진지역에 송전탑 추가건설저지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출범할 전망이다.

20일 당진시 및 당진시민단체 등에 따르면 당진지역의 각계각층은 지역 내 송전선로 추가설치를 막기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를 만들기로 하고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

이는 한국전력이 15개 선로에 521개의 철탑이 있는 당진지역에 2021년까지 5개 선로, 219개의 송전탑을 설치할 계획이어서 힘을 모아 막기 위해서다.

당진시민들은 지난해 11월29일 당진시청 앞에서 가졌던 ‘송전탑 추가건설 반대집회’ 후속조치로 당진의 각계각층을 아우르는 범시민대책위원회를 구성키로 한 것이다. 대책위엔 당진지역 사회단체, 종교단체, 원로계, 여성계, 경제계, 이장단, 언론인 등이 동참한다.

당진지역 시민단체들은 당진엔 송전선로와 철탑의 추가설치를 반대하는 여러 모임들이 있으나 지역·단체별로 제각기 운영돼 체계적인 대응에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대책위를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각계각층 대표들은 22일 당진시청 회의실에서 대책위 구성 준비모임를 갖고 이달 말까지 대책위원회를 구성한 뒤 다음 달 출범시킬 예정이다.
대책위가 본격 활동하면 체계적인 대응방안 마련은 물론 철탑 추가설치 반대 당위성과 여론 만들기에 큰 힘을 보일 전망이다.

특히 ▲추가 송전선로 반대 및 지중화 요구 ▲기존 송전선로 등에 대한 피해보상범위 및 보상액 현실화 ▲사회적 비용이 반영된 전기요금체계 개편 ▲범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한 토론회 ▲다른 지역과의 공동대응방안 찾기에 나선다.

당진시 관계자는 “범시민대책위원회 출범을 지역 님비주의로 보지 말고 당진시민의 눈물어린 호소로 봐 달라”며 “관련법, 제도정비, 지중화 등 대체송전기술 개발 등 해결방안을 서둘러 마련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