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버지니아 교과서 '동해' 병기 21일 표결

최종수정 2014.01.20 07:22 기사입력 2014.01.20 05: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 미국 버지니아주에서 지방자치단체 처음으로 공립학교 교과서에 '동해(East Sea)'를 병기하는 법안이 21일 상원 표결에 부쳐진다.

사단법인 '미주 한인의 목소리(VoKA)'에 따르면 버지니아주 상원은 21일 리치먼드 소재 의회 의사당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데이브 마스덴 상원의원(민주)이 발의한 법안을 표결에 부친다.

법안은 버지니아주 상원 교육보건위원회가 이 지역 공립학교 교과서에 '일본해(Sea of Japan)'와 함께 '동해'를 함께 적도록 의무화하는 내용이 골자다.

이 법안은 지난 13일 상원 교육위 공립교육소위를 찬성 6표, 반대 0표의 만장일치로 통과한 데 이어 16일 상임위인 교육위도 찬성 9표, 반대 4표의 표차로 가결됐다.

수도인 워싱턴DC에 접한 버지니아주가 동해를 함께 적기로 결정하면 파급 효과가 적지 않을 것으로 이 운동을 펼치는 시민단체 등은 기대한다.
외교 소식통은 "전체 의석 40명(현원 38명)인 상원에서는 10표만 더 확보하면 되는 데다 이 법안이 애초 초당적으로 발의됐기 때문에 무난하게 최종 관문을 넘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따라서 법안이 의회를 최종적으로 통과하려면 총 의석 수가 100명인 하원이 열쇠를 쥐고 있다는 게 한인단체 등의 분석이다. 버지니아주 하원은 공화당 소속이 67명으로 다수당이다.

주미 일본 대사관 측이 동해 병기를 저지하기 위해 고용한 대형 로펌인 맥과이어 우즈 컨설팅 등이 하원을 상대로 집중 로비를 펼친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우리 측은 하원에서 관련 법안을 발의한 의원이 팀 휴고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라는 점에 기대를 걸고 있다.

법안이 버지니아주 상·하원을 통과하면 상·하원 조율 작업과 주지사 서명을 거쳐 최종 확정돼 오는 7월1일부터 발효한다.

테리 매콜리프 신임 버지니아 주지사는 지난해 말 주지사 선거 운동 기간에 동해 병기 법안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