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에 첫 '위안부 결의안 기림비' 세워

최종수정 2014.01.20 11:41 기사입력 2014.01.20 05: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 미국 뉴욕주에 일본군 '위안부 결의안 기림비'가 세워졌다.

검은색 화강석의 두 기림비에는 지난해 1월과 5월 뉴욕주 상원과 하원에서 각각 통과된 위안부 결의의 원문이 새겨져 있다. 이들 기림비는 2012년 뉴욕주 낫소카운티 아이젠하워파크의 현충원에 설치된 위안부 기림비 양옆에 자리 잡았다.

재미 한인단체인 한미공공정책위원회(KAPAC)는 오는 24일 오후 1시(현지시각) 아이젠하워파크에서 '위안부 결의안 기림비' 제막식을 거행한다.

뉴욕주 상원은 지난해 1월29일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에 강제로 끌려간 위안부의 고통과 희생을 기리는 내용의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5월7일에는 뉴욕주의 위안부 기림비를 존중한다는 내용의 결의안이 하원에서 가결됐다.

미국 연방의회와 주의회에서는 2007년부터 위안부 결의안이 잇따라 통과됐고 기림 시설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결의의 내용을 담은 기림비가 세워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제막식 행사에는 최근 연방의회의 '위안부 결의 촉구법안' 처리를 주도한 스티브 이스라엘 의원과 뉴욕주 상ㆍ하원 결의안의 주역인 토니 아벨라 상원의원, 찰스 래빈 하원의원 등이 참석한다.

미국 연방하원은 지난 15일 사상 처음으로 국무부 장관으로 하여금 일본 정부가 2007년의 위안부 결의안을 준수토록 독려할 것을 촉구하는 법안을 처리했고 오바마 대통령은 이틀 뒤 법안에 서명했다.

뉴욕주 이외의 주의회 차원에서는 1999년 캘리포니아주 하원과 3월 뉴저지주 하원, 5월 일리노이주 하원, 6월 뉴저지주 하원 등에서 잇따라 위안부 결의안이 통과됐다.

위안부 기림비는 뉴저지주 팰리세이즈파크(2010년)와 뉴욕주 낫소카운티(2012년)에 설치됐고 캘리포니아주 글렌데일 시립공원에는 지난해 7월 해외에서 처음으로 위안부 소녀상이 제막됐다.

최근에는 캘리포니아 오렌지카운티와 실리콘밸리 등에서도 위안부 기림비 설치가 추진되고 있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