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금무지개' 정일우, 매력 어디까지? '반전 있는 남자'

최종수정 2014.01.19 23:18 기사입력 2014.01.19 23:18

댓글쓰기

'황금무지개' 정일우, 매력 어디까지? '반전 있는 남자'

[아시아경제 e뉴스팀]배우 정일우가 여자들에게 능글맞으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극과 극의 매력을 발산했다.

19일 밤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황금무지개'(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강대선, 이재진)에서 서도영(정일우 분)은 할머니의 병을 알기 위해 병원으로 향했지만 의사는 호락호락하게 병명을 알려주지 않았다.
결국 서도영은 '미남계'를 쓰며 간호사를 향해 칭찬을 퍼부었다. 도영의 계략에 넘어간 간호사는 할머니의 병이 알츠하이머라는 것을 실토했다.

정일우는 자신의 할머니가 일궈놓은 '황금 수산'을 차지하려 하는 김천원(차예련 분)을 저지하기 위해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김천원이 강동팔이라는 자의 자식이라고 주장하면서 그 이유를 논리적으로 펼쳐나갔다.
정일우는 현재 '황금무지개'에서 속이 깊은 날라리 검사 역을 맡아 다양한 매력을 뿜어내고 있다.

한편, 이번 방송에서는 서도영과 김백원(유이 분)의 스케이트장 데이트가 그려졌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