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구대 암각화 전면에 투명 물막이시설 설치 '보류' 결정

최종수정 2014.01.17 07:04 기사입력 2014.01.17 07: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울산 반구대 암각화 보호를 위해 추진중인 가변형 투명 물막이 시설(카이네틱 댐) 설치가 보류됐다. 투명물막이 시설 설치는 울산시가 제안하고 정부가 확정한 방안이었으나 16일 문화재위원회가 제동을 걸었다. 그러나 이번 결정이 사실상 조건부 보류여서 향후 논란의 불씨를 완전히 잠재우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16일 문화재위원회 건축문화재분과(위원장 김동욱)는 국립고궁박물관에서 회의를 열고 투명 물막이 시설에 대한 타당성을 검토한 결과 '보류' 결정을 내렸다. 그동안 세계적인 보물인 반구대 암각화 보존을 위해 사연댐의 수위를 낮춰야 한다는 의견과 울산시의 식수원 보호가 우선이라는 의견이 팽팽히 맞섰다.

이에 울산시는 사연댐의 수위를 조절하지 않으면서도 암각화가 물에 잠기지 않도록 반구대 전면에 임시 물막이를 설치하는 방안을 내놓았다. 그러나 문화재 관련단체 등은 땜질 처방이라며 반대 입장을 보여 왔다.

이날 회의에서 김동욱 위원장은 ▲투명 물막이 시설은 한시적인 시설물이어야 하므로 한시성을 확보할 수 있는 구체적인 실천 계획을 제출할 것 ▲ 안전성 및 시공성을 확인할 수 있는 사전 검증 계획을 제출할 것 등 두 가지 조건을 울산시에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건축분과위원회는 반구대 암각화 전면에 영구시설 설치에 반대한다"며 "한시적으로 투명 물막이 시설을 설치한다는 전제 아래 울산시가 두가지 조건을 보완할 경우 재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울산시에 "물 관계를 비롯한 제반 계획 및 일정을 구체적으로 수립하고 물막이 시설이 영구시설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해줘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몇가지 기술 평가를 보완, 제출할 경우 관련 분과 합동회의를 개최해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울산시가 제출한 물막이 규모는 길이 55m, 폭 16~20m, 높이 16m로, 오는 10월까지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었다.

이규성 기자 peac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