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권범죄합수단' 서울남부지검으로 이관

최종수정 2014.01.16 15:52 기사입력 2014.01.16 15: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 법무부와 대검찰청은 서울중앙지검 3차장 산하에 있는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조재연 부장검사)을 1~2월 중 서울남부지검으로 이관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현재 검찰이 추진 중인 ‘검사 전문화’의 일환으로 남부지검을 금융·증권 중점 검찰청으로 육성하기 위한 방안이다. 또 범죄 첩보를 직접 수집해 수사하는 '인지수사' 업무가 편중돼 있는 서울중앙지검의 업무 부담도 감안한 조치다.
합수단 이관으로 3차장 산하에는 특별수사 1·2·3·4부와 조직폭력·마약 담당인 강력부, 금융조세조사 1·2·3부, 첨단범죄수사 1·2부를 두게 됐다.

합수단은 지난해 5월 금융감독원, 국세청, 증권거래소 등 유관 기관의 지원을 받아 중앙지검 3차장검사 산하 조직으로 출범했다. 최근 검찰 중간간부 인사에서 '특수통'으로 알려진 조재연부장검사(사법연수원 25기)가 단장을 맡았다. 합수단은 현재까지 29건을 수사해 126명을 기소했으며 검찰,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 예금보험공사, 국세청으로 구성됐다.

한편 검찰은 또 서울중앙지검의 업무 부담 경감과 일선 검찰청의 기능 활성화를 위해 중앙지검 금조부의 추가 이전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