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미주리대, 국내 첫 'G2 1+3' 해외 학위과정 입시설명회

최종수정 2014.01.15 10:16 기사입력 2014.01.15 10: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미국 미주리대학교가 미국과 중국 명문대서 정규 학위과정을 이수할 수 있는 ‘G2 CUDP' 입시설명회를 국내서 개최한다. 이번 입시설명회는 오는 19일까지 진행된다.

미주리대학교와 하문대학교는 지난해 11월 해외협력 학위프로그램 ‘G2 CUDP' 과정 개설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G2 CUDP' 과정 입학자격을 취득자는 입학 후 1년 동안 중국 캠퍼스에서 1550시간 이상의 정규과정을 이수해야 한다. 이 정규과정은 영어강의 190시간, 토플과 대학영어 과정 840시간, 중국어 강의 530시간 등으로 구성된다.

김상순 미주리대학교 아시아센터 소장은 “미국 유학을 준비하는 한국 학생들이 미국과 중국 유학의 경쟁력을 동시에 갖출 수 있는 ‘G2 CUDP' 과정을 개설했다”며 “미국은 이미 중국어 배우기 열풍이 불면서 중국에 능통한 인재 양성에 높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주리대학교는 체계적인 교육을 위해 다양한 학사관리 시스템도 도입한다. 김 소장은 “유학의 성패는 대부분 첫 해에 결정된다”며 “아시아센터가 직접 슈퍼바이저와 멘토링 팀을 파견해 학사관리와 생활지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학년 진학 이후에는 미주리국제교육원 코칭스태프를 파견해 현지 적응을 위한 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미주리대학교는 미국대학연합에 소속된 34개 최우수 공립대학 중 한 곳이며 카네기재단이 선정한 미국을 대표하는 연구중심 종합대학이다. 한국에도 정계, 학계, 재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탄탄한 동문 네트워크를 갖추고 있다. 미주리대학교에는 현재 약 200명의 한국인 유학생들이 재학 중이다. 중국 하문대학교 역시 중국 최초의 사립대학으로 중국 지난해 중국 대학순위 20위를 차지한 최우수 대학이다.

자세한 내용은 미주리대학교 아시아센터(www.muaac.org)로 문의하면 된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