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편의점폰, 일 개통량 100대 이상…전월의 두 배

최종수정 2014.01.15 11:28 기사입력 2014.01.15 10:14

댓글쓰기

1월 가입자수 1000명 돌파…빠른 개통, 기본료 무료 요금제 등이 장점

편의점폰, 일 개통량 100대 이상…전월의 두 배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프리피아(대표 박희정)는 자사가 유통하는 편의점 휴대폰의 일 가입자수가 최근 100명을 지속적으로 넘어서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1월 가입자수는 이미 1000명을 넘어섰으며 이 같은 속도는 지난달의 두 배에 달한다.
개통이 빠르다는 점이 편의점 휴대폰 순항 요인이라고 프리피아는 설명했다. 편의점 휴대폰의 경우 별다른 가입 절차 없이 상품을 구매한 후 자신이 원할 때 온라인 가입신청을 통해 휴대폰을 개통할 수 있다. 온라인으로 개통 신청이 접수되면 30분 후에 개통이 완료된다. 전화번호를 통보받으면 여유 공단말기에 유심을 삽입해 사용하면 된다.

우체국 알뜰폰과는 달리 기본료가 전혀 없다는 점도 편의점 휴대폰의 장점이다. 프리피아 가입자의 70% 이상이 현재 기본료 무료 요금제를 선택하고 있다.

특히 편의점 CU, 세븐일레븐, 바이더웨이에서 판매중인 SK텔링크와 KT의 유심 단독 상품이 인기가 높다. 편의점에서 상품을 구하기 어려운 경우 프리피아몰(http://prepiamall.co.kr)에서 구입이 가능하다.
윤두영 프리피아 이사는 "특히 추가 번호 활용용이나 초등학교 어린이, 나이 든 부모님과 같은 이용자에게 적합한 알뜰한 이동통신"이라고 말했다.

휴대폰 단말기 세컨드도 판매하고 있다. 세컨드는 지금까지 판매량 1만6000대를 기록했으며 전국적으로 사후서비스(AS) 망을 갖추고 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