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우여 "내가 요란하지 않아 큰 실수 없었다"

최종수정 2014.01.14 10:56 기사입력 2014.01.14 10: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14일 '청와대 거수기' 비판에 "당 대표가 요란하지 않아 당을 성공적으로 섬길 수 있었다"고 반박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제가 많이 부족한 것은 확실"하다면서도 "당 대표 선거에서 헌법 기관인 의원들이 영웅이 되고 꽃을 피울 수 있도록 화단을 잘 가꾸겠다고 약속했고 그 결과 선거 때 큰 실수 한 적 없고 당 단합도 잘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국민들도 인정해서 대선 끝난지 1년이 넘어가는데도 당 지지율이 40%대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며 "나름대로 이러 리더십을 추구하고 있고 후배되는 분들도 그렇게 생각을 해줬으면 한다"고 주문했다.

황 대표는 "지도자는 자꾸 보이면 안 된다"면서 "주변이 돋보이도록 하면서 전체가 원만히 운영되도록 하는게 이상적"이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당청 관계에 대해서도 "중요한 정책과 여러가지 현안에 대한 이견을 매듭짓는 것은 비교적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고, "형식에 대해서는 깊이 생각 안하고 현안 자체를 해결하는데 필요한 모든 방법과 수단을 활용해 성공적으로 국민 앞에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