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지주, 새길을 찾다] 하나금융, '외환' 인수 시너지…해외매출 40%로

최종수정 2014.01.13 10:54 기사입력 2014.01.13 10:54

댓글쓰기

러ㆍ동유럽 업체 M&A 등 글로벌금융 도약…'국내 1위ㆍ비은행 수익비중 30%' 전략 발표

<2025년 하나금융그룹 경영전략 목표>

<2025년 하나금융그룹 경영전략 목표>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하나금융그룹의 올해 경영전략 목표는 '베스트(BEST) 2025'다. 2025년까지 '국내 1위 은행(Best Bank)', '글로벌 비중 40%(Expanding to Global)', '비은행 비중 30%(Stable Portfolio)', '브랜드 신뢰도 제고(Trusted Group)'를 실현하겠다는 것이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그룹 전체 임직원의 40%나 되는 외환은행 직원들과도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새로운 구심점으로 비전을 새롭게 만들었다"며 "불확실하고 어려운 미래를 함께 이겨나갈 공통의 지향점이 되고 기업의 구성원을 하나로 묶는 구심점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눈에 띄는 대목은 글로벌 수익 비중을 40%까지 올리겠다는 대목이다. 현재 글로벌 비중은 15% 수준이다. 이를위해 하나금융은 해외에서의 인수합병(M&A)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러시아 현지 은행 인수와 인도네시아, 동유럽 국가들에 있는 캐피털사 인수 등의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또 북미에서는 민생은행과 지린은행 등 중국계 은행과 공동 진출을 모색중이다.

하나금융은 외환은행 인수를 통해 국내 금융그룹 중 가장 넓은 전세계 24개국 127개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하게 됐다. 양적인 확대뿐 아니라 현지화를 바탕으로 세계 유수의 초일류 금융회사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글로벌 금융그룹으로 자리매김한다는 목표다.
글로벌 전략의 큰 그림은 '중화권->아시아권->유럽권->미주권'이다. 중동과 아프리카 지역의 네트워크도 강화할 계획이다. 김인환 하나금융지주 부사장(최고전략책임자)은 "그룹의 핵심 성장동력으로서 글로벌 사업을 획기적으로 강화할 것"이라며 "저성장과 저마진의 국내 시장환경을 극복하기 위한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비은행 수익의 비중을 확대하는 것도 중요한 과제다. 그룹의 안정적인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으로 은행과 비은행 부문의 균형을 맞추고 시너지 기반의 진정한 종합금융 서비스 등을 제공해 명실상부한 금융지주사로서의 위치에 올라설 계획이다. 비은행 부문의 수익 비중은 2012년 말 기준 1720억원(11.4%) 수준이다. 2025년까지 약 1조5000억원(30%)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서문기 하나금융지주 전략기획팀 부장은 "고객 기반을 확대해 수익성을 높이고 채널의 효율화를 통해 비용을 줄여나가야 한다"며 "특히 모바일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 금융의 선두자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브랜드 신뢰도를 높이는 것은 가장 기본이다. 김정태 회장은 "금융의 시작은 돈과 재산을 믿고 맡길 수 있는 신뢰에서 시작됐다"며 "고객을 행복하게 하고 도움을 주는 금융사만이 고객으로부터 신뢰를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