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집트 무르시 전 대통령 축출 이후 2600명 사망

최종수정 2014.01.05 18:15 기사입력 2014.01.05 18: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지난해 7월 무함마드 무르시 전 이집트 대통령을 군부가 축출한 사태 이후 사망한 이집트인이 2600명을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4일(현지시간) 이집트 언론에 따르면 아랍인권네트워크와 이집트 경제ㆍ사회권센터 등 현지 14개 인권단체는 이날 카이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7월 무르시 축출 사태 이후 같은 해 10월까지 모두 2665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이는 2011년 초 호스니 무바라크 전 대통령을 권좌에서 몰아낸 시민 혁명 기간 발생한 전체 사망자 1075명보다 2배 이상 많은 수치다.

이들 단체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 등 정치적 혼란 사태로 가장 많은 2273명이 숨졌고 테러 공격 200명이었다.

사망자 중에는 기자 11명, 의사 8명도 포함됐으며 여성 51명, 미성년자 118명도 각각 희생됐다. 학생은 211명 숨졌으며 경찰 174명, 군인 70명도 이 기간 사망했다.
아울러 무바라크 정권 붕괴 후 군부의 과도 통치 기간에는 438명, 무르시 집권기간에는 470명이 각각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보고서는 새 정권은 전임 지도자들의 폭력 행위를 개혁하는 대신에 무슬림형제단과 선동, 국민의 테러화에 눈을 돌렸다고 지적했다. 또 정치범에 대한 고문이 지속하고 있으면 언론 탄압도 거세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아랍인권네트워크가 지난해 6월~8월 언론 침해 사례 112건을 조사한 보고서를 보면 기자 9명이 숨졌고 5개 방송 채널이 폐쇄됐으며 4개 언론사가 압수수색을 당했다. 52명이 신체적 폭력을 경험했으며 27명이 체포당했다고 이 보고서는 전했다.

새 정권의 집회ㆍ시위 관련 법률이 기본권을 침해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이집트에서는 집회ㆍ시위의 사전 신고 등의 내용을 담은 새로운 집시법이 통과된 이후 대학가를 중심으로 곳곳에서 항의 시위가 잇따르고 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