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올해 위험자산 순환베팅으로 수익 내볼까

최종수정 2014.01.04 10:41 기사입력 2014.01.04 10:41

댓글쓰기

우리투자증권 '2014 유망 투자상품' 들여다보니
[아시아경제 조태진 기자]지난해 금융투자상품 수익 창출 키워드는 '중위험 중수익'으로 요약된다. 초저금리 시대, 경기 불확실성이 투자심리를 억누르면서 안전자산 선호현상이 두드러진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불확실성보다는 전 세계적으로 경기침체 탈출 신호가 부각되지 않는 '모멘텀 부재'가 시장참여자의 유동성 베팅을 억누른 측면이 강했다는 지적이다.

이런 가운데 올해 미국 양적완화 축소라는 '빅 이슈'가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의 시간차 '자산 쏠림' 현상을 초래하면서 순차적으로나마 고수익을 노려볼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관심을 끌고 있다.
우리투자증권은 최근 '2014 유망 투자상품 보고서'를 통해 양적완화 축소 발생에 따른 자산가격 조정을 예상하면서 선진국의 경우 펀더멘털 개선과 성장모멘텀이 부각되면서 위험자산이 빠르게 복구되는 반면, 신흥국 자산가격은 상대적으로 민감하게 반응할 것으로 내다봤다.

신환종 우리투자증권 글로벌투자전략팀장은 "올해 상반기까지는 선진국 위험자산을 중심으로 한 포트폴리오가, 하반기부터는 펀더멘털 개선이 가시화되는 신흥국 위험자산에 투자를 늘려가는 포트폴리오가 성과를 보일 것"이라며 "이와 함께 채권에서 주식으로 자금 이동이 계속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채권투자는 잔존만기를 짧게 가져가는 방식으로 조정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우리투자증권은 구체적인 투자전략으로 유럽과 일본, 미국 주식을 1순위로 추천했다. 2순위로는 상반기 유럽과 미국의 하이일드 채권을, 하반기에는 자본유출 대응능력이 높은 신흥국 고금리 채권에 주목하라고 주문했다. 국내에서는 상대적으로 우량 은행의 후순위 채권과 물가채 매력이 높아지는 가운데 30년 국채금리가 연 4%를 넘어선다면 매수 타이밍을 검토해볼만 하다고 분석했다.
유망 고수익추구형 투자상품으로는 유럽미국 일본 등 선진국 주식 및 신흥유럽 중국 주식형펀드, 브라질 및 멕시코 국채, 금 은 원유 원금비보장형 실물투자형 파생결합증권(DLS)을 꼽았다.

조태진 기자 tjj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