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송대, 2014년 한중관계 희망성어 '송무백열'로 선정

최종수정 2014.01.01 14:28 기사입력 2014.01.01 14:28

댓글쓰기

방송통신대 대학원 실용중국어학과 해마다 사자성어 공모

[아시아경제 김지은 기자]한국방송통신대 대학원 실용중국어학과는 2014년 한중관계에 바라는 희망성어를 공모한 결과 ‘송무백열(松茂柏悅)’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방송대 대학원 실용중국어학과 원우회는 매년 학부·대학원생 및 졸업생을 대상으로 새해 한중관계에 바라는 ‘희망성어’ 공모를 진행. 양국 간 교류가 늘어나는 시점에서 한중관계를 재조명해보는 계기를 마련하고 있다.

대상을 받은 정준호(대학원 실용중국어과) 씨의 공모작인 ‘송무백열(松茂柏悅)’은 중국 송나라 때의 오매의 시에서 취한 구절로 소나무가 무성(茂盛)하면 잣나무가 기뻐한다는 뜻이다. 즉, 남이 잘되는 것을 기뻐함을 비유하여 이르는 말이다.

정 씨는 “최근 급변하는 동북아 정세 속에서 여러 가지 위기상황과 어려움이 존재하지만, 새해에는 한중 양국이 기본적인 우호관계를 바탕으로 서로를 인정하고 존중해주는 상생관계로 한 단계 더 발전하여 나아갈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위 성어를 골라보았다”고 설명했다.

우수상은 문보아 씨의 봉산개로(逢山開路)가 선정되었고, 장려상은 장진송 씨의 추신지비(抽薪止沸)와 김병호 씨의 차수마룡(車水馬龍)이 차지했다.
심사를 맡은 방송대 김성곤 교수(대학원 실용중국어학과장)는 “옛 이야기인 고사성어에 새해의 새 희망을 담는다는 것이 의미가 있다”며 “올 해의 희망성어는 한중관계의 점잖은 외형과 치열한 수 싸움의 내면을 아주 잘 상징하는 성어”라며 심사 소감을 밝혔다.


김지은 기자 muse86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