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연령대별로 눈 건강 지키는 음식 챙기세요"

최종수정 2013.11.11 09:07 기사입력 2013.11.10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오는 11일은 '세계 눈의 날'이다. 11월은 온도가 급격히 낮아져 면역력이 떨어지고 신체 리듬 불균형이 발생하기 쉬운 시기다. 눈의 면역력도 저하돼 각종 안구 질환과 피로감, 통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아진다. 이때 눈의 피로를 푸는 생활 습관을 지키는 것은 기본이고 눈 건강에 도움이 되는 음식을 지속적으로 먹으면 도움이 된다. 특히 연령대별로 자주 발생하는 안구질환이 다른데, 자신의 연령대에 맞춰 영양소를 섭취한다면 더욱 좋다.

◆어린이 시력 발달 돕는 비타민 A·B·C= 시력은 한 번 나빠지면 회복이 거의 불가능한 만큼 어릴 때부터 관리해주는 것이 좋다. 가장 기본적인 방법은 비타민이 많이 함유된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다. 특히 비타민 A, B, C에는 성장기 어린이 눈에 좋은 성분이 많이 포함돼 있다. 예를 들어 치즈와 우유에는 비타민 A, 견과류에는 B, 파프리카에는 C가 많이 들어있다. 이런 식재료를 음식에 활용해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섭취할 수 있도록 한다.
김진국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대표 원장은 "어린이는 아연 섭취가 부족하면 눈에 염증이 쉽게 발생하거나 면역력이 약해지고 야맹증 등의 안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며 "이를 예방하는 데 아연 함량이 높은 해조류, 현미, 보리 등 잡곡류, 달걀, 오메가3 지방산, 루테인 또한 눈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직장인 안구건조증 예방해주는 안토시아닌= 성인의 경우 과도한 학업, 업무로 인해 눈 면역력이 저하되기 쉽다. 20~30대 연령층에게 대표적으로 발생하는 질환은 안구건조증이다. 스마트폰, 컴퓨터 등을 오래 사용하는 탓이다. 이런 증상을 예방하려면 평소 안토시아닌이 풍부한 블루베리를 섭취해준다. 안토시아닌은 안구의 예민함을 줄여주고 눈의 피로와 뻑뻑한 느낌을 줄여준다. 눈의 비타민으로 불리는 토마토에는 비타민 A가 풍부하게 들어있다.

직장인들은 회식 등으로 술을 자주 마시기 때문에 눈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술은 몸에 탈수를 유발해 눈을 건조하게 만들기 때문. 이 때 비타민 C가 풍부한 산딸기를 섭취하면 눈의 피로를 덜고 충혈을 막을 수 있다.
◆장년층 시력 감퇴 늦춰주는 아연= 40대를 넘어서면 신체 노화가 급격히 진행돼 자연스럽게 면역력도 약해진다. 특히 시력 손상과 야맹증을 비롯해 황반변성이 일어날 수 있다. 노화에 따른 시력 감퇴를 늦추려면 아연이 풍부한 굴과 연어, 우유, 소고기를 섭취한다. 백내장 위험을 낮춰주는 아몬드, 해바라기씨, 고구마 등도 도움이 된다. 3대 실명질환으로 꼽히는 녹내장의 경우 결명자차가 좋다. 결명자차는 눈을 밝게 하고 눈의 피로와 충혈을 없애준다. 하지만 단기 복용으로는 큰 효과를 보기 어려운 만큼 지속적으로 먹어준다. 아울러 결명자차는 혈압을 낮추는 효과가 있으니 저혈압 환자들은 특히 주의한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