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블로그]전·현직 인천시장의 재도전에 앞서

최종수정 2013.10.31 15:09 기사입력 2013.10.31 15: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아시아블로그]전·현직 인천시장의 재도전에 앞서
정치인들의 출판기념회 소식이 들려오는걸 보니 내년 6·4 지방선거도 머지않았다는 걸 실감하게 된다. 선거법상 출판기념회는 선거 전 90일(내년 3월6일)부터 선거일까지는 열 수 없다고 하니 올해 말부터 내년 초쯤이면 봇물을 이룰테고, 그때면 자천타천으로 거론된 후보들이 사실상 윤곽을 드러낼 것이다.

대통령선거처럼 빅이벤트는 아니지만, 사실 지역민들 입장에서 보면 국회의원 선거보다 더 관심을 갖게 되는 게 지방선거이다. 말 그대로 내고장 살림꾼을 뽑는 것이기때문이다.

한나라당 대표를 지낸 안상수 전 의원이 경남도지사 후보로 거론되는 등 국회의원을 지냈던 정치인들이 내년 지방선거 출마설이 나오는 걸 보면 시셋말로 지방자치단체장이 더 ‘폼나는’ 자리인 것은 분명해 보인다. 무엇보다 자치단체장은 예산과 인사권을 쥐고 지방행정의 절대적 권한을 행사할 수 있다는 점에서 구미가 당기는 자리다.

하지만 유권자들의 심판은 아주 가까이에서, 더욱 냉철하게 받을수 있는만큼 지역살림꾼으로서 일을 잘 하면 3선 이상도 가능할 것이나, 그 반대로 지역의 재정을 파탄내거나 경쟁력은 고사하고 과거보다 더 후퇴하는 지방행정을 이끈다면 퇴임 이후에도 주민소송에 휘말리는 신세가 될 수도 있다.

1조원이 넘는 사업비를 들이고도 승객 없어 홀로 움직이는 ‘유령철’ 용인경전철은 혈세를 낭비한 책임을 물어 전·현직 용인시장 3명이 법정에 서게 됐다. 시비 853억원이 투입돼 완공됐으나 단 한차례도 정상운행을 못한 인천 월미은하레일도 발주처인 인천교통공사와 시공사간에 손해배상청구소송이 진행중인 가운데 이 사업을 추진한 전임 시장에 대해서도 배상책임을 물어야한다는 여론이다.
내년 지방선거에 인천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여·야 후보만 15명 가량이다. 현 송영길 시장과 안상수 전 시장을 비롯해 전·현직 국회의원들로 수두룩하다. 당내 경선 등을 통해 후보군을 걸러낸다 하더라도 인천시민들로서는 누구를 뽑아야 할 지 검증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게다가 더욱 재밌는 상황도 만들어져있다. 파탄위기의 인천시 재정을 살려냈다는 자신감으로 재선에 도전하는 송영길 현 시장에 맞서 안상수 전 시장이 명예를 회복하겠다며 벼르고 있다. 당내 입지도가 확고한 송 시장과 달리 안 전 시장이 새누리당의 공천을 받을지는 미지수이나 선거운동기간 이들에 대한 호불호가 갈릴 것은 분명해보인다. 공교롭게도 송 시장은 11월1일, 안 전 시장은 11월12일 각각 출판기념회를 연다는 소식이다. 지금부터가 유권자들이 눈과 귀를 이들에게 집중할 때다.

안 전 시장에 대해서는 재임시설 공(功)과 과(過)는 무엇인지, 특히 지금까지도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는 월미은하레일 같은 부실사업에 대해 책임있는 해명을 들어봐야 한다. 잘못에 대한 반성과 책임규명이 없이 자신의 명예만 되찾고자 선거에 나온다면 유권자들은 더욱 엄격한 심판을 가할 수 밖에 없다. 송 시장에게도 마찬가지로 취임당시 공약은 잘 지켜지고 있는지, 측근비리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 지, 살림살이는 정말 나아지고 있는지 등등 따져물어야 한다.

현직에 있든 퇴임하든 간에 잘못은 지적받아야 하고 그에 상응한 판결을 내려주는 게 지방선거를 치르는 이유이다. 그것이 또 유권자들의 참된 선택이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