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역두만강개발계획, 국제기구 전환 추진하기로

최종수정 2013.10.30 15:09 기사입력 2013.10.30 15:09

댓글쓰기

제14차 총회, 30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개최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한국과 중국, 러시아, 몽골 등 동북아 4개국의 다자협의체인 광역두만강개발계획(GTI)을 국제기구로 발전시키기 위한 방안이 추진된다.

기획재정부는 30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제14차 GTI 총회'에서 GTI를 국제기구 형태로 전환하기 위해 법적전환 문제를 협의했다고 밝혔다.
GTI는 두만강·동북아 접경지역의 경제개발과 이 지역에 인접해있는 국가들의 협력강화를 위해 만들어진 지역협력 협의체다. 매년마다 총회가 열리며 총회에서는 GTI의 사업전반에 대한 의사결정을 담당하고 있다.

총회에서 회원국들은 교통, 무역·투자, 관광, 환경, 에너지 등 분야별 추진사업의 동향을 점검했다. 우리나라 주도로 설립된 동북아 4개국 수출입은행 협의체 개발 프로젝트에 대한 활성화 방안도 논의했다. 회원국은 분야별 협력을 더욱 활성화하기로 합의했다.

우리정부의 대표로 참여한 은성수 국제경제관리관은 이날 자리에서 ▲GTI 농업분과위원회 신설을 위한 농업분야 연구 강화 ▲GTI 국제무역·투자 박람회 정례화 ▲한·중·러·몽 상공회의소-GTI 정기포럼 신설 ▲정책연구기관 간 네트워크 강화 등 제안했다.
이번 총회에는 4개 회원국을 비롯해 일본 지방자치단체, 국제연합개발계획(UNDP), 독일 국제개발협력단(GIZ)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제15차 차기총회는 내년 중국에서 개최한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