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농어촌 환경 개선에 5년간 4조3598억 투자

최종수정 2013.09.17 09:03 기사입력 2013.09.17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정부가 5년간 4조3598억원 자금을 투입해 농어촌 환경 개선에 나선다.

정부가 17일 국무회의를 거쳐 확정한 환경개선대책에 따르면 정부는 쓰레기와 가축분뇨 등 농어촌 폐기물 해소를 위해 자원을 집중 투입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내년부터 2017년까지 자원순환형 마을 50개소를 지정하고, 깨끗한 농어촌마을 만들기 운동을 2015년까지 3000개소까지 확대 실시한다. 쓰레기 공동집하장 1000개소를 확충하고 영농폐기물 집중수거 기간도 운영한다. 2017년 6000t 목표로 어항 내 폐어구 수거확대도 추진한다.
농어촌에서 악취가 발생하는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가축분뇨 처리에도 힘을 기울인다. 올해부터 5년간 총 5635억원을 투자해 악취저감 기술진단소를 설치하고,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도 전국에 129개로 확대한다.

농어촌의 상·하수도 시설도 대폭 확충한다. 현재 농어촌 상수도 보급율은 58.8%에 그치고 있다. 전국 평균이 94.6%이고, 도시지역 보급율이 99.6%인 것과 비교하면 현격한 차이다. 정부는 5년간 송·급수관로 7906㎞를 새로 설치해 보급율을 2017년까지 80%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또 하수도 역시 현재 59.5%에서 74%까지 높인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농어촌 상·하수도 사업에 5년간 3조3365억원을 투입한다. 이를 통해 농어촌 131만명의 먹는물 안전이 확보될 것이라고 정부는 분석했다.

정부는 이같은 사업에 5년간 총 4조3598억원을 투자해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2015년 이후 예산의 경우 향후 조정이 가능하지만 대규모 투자를 통해 농어촌의 환경을 개선해 건강하고 깨끗한 농어촌을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