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 농산물 구매 2015년까지 1조7000억원으로 확대

최종수정 2013.09.16 11:00 기사입력 2013.09.16 11:00

댓글쓰기

농식품부와 농업-기업의 동반성장 협약 '즐거운동행' 가동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 CJ 그룹이 우리 농산물 구매액을 2015년까지 1조7000억원으로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이는 5만3000명의 농업인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규모로, 중소기업 분야에서 나아가 농민과의 동반성장으로 영역을 확대하는 것이다. 또한 CJ는 한식메뉴개발을 통한 외식 확산과 홈쇼핑을 통한 판로개척, 방송 콘텐츠를 활용한 농산물 알리기까지 그룹의 모든 사업과 연계한 전방위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CJ는 16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농업과 기업의 상생·동반성장 협약식- 농업과 CJ가 함께 하는 즐거운 동행'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철하 CJ제일제당 대표, 박승환 CJ프레시웨이 대표, 정문목 CJ푸드빌 운영총괄 등과 함께 이동필 농림부 장관, 유장희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김연화 한국소비자단체연합회장, 강용 한국농식품법인연합회장 등 정부 및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CJ는 일회성·선심성 지원이 아니라 농민들의 실질적인 어려움을 해결하고 자생력을 키워주기 위해 ▲CJ제일제당 및 CJ프레시웨이의 농가 연구개발(R&D) 지원, 계약재배, 일괄구매, 정가·수의 매매 등을 통한 안정적인 판로 확보 ▲CJ오쇼핑 1촌1명품, CJ푸드빌 계절밥상을 활용한 농민과 소비자 직거래 등 유통구조 혁신 ▲CJ E&M의 콘텐츠 제작을 통한 우리 농산물 홍보 ▲한식 세계화 제품 확대 및 한식 알리기 등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또한 CJ는 지역식품기업과의 농축산물 가공제품화 및 공동 브랜드화를 통해 발생하는 수익금 일부를 '즐거운동행 펀드'로 조성해 농촌 및 식품중소기업에 지원할 계획이다.
CJ 관계자는 "식품제조와 유통, 외식, 콘텐츠까지 소비자 접점이 많은 CJ그룹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해 농민과 CJ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길을 찾자는 취지"라면서 "지역 식품기업 제품의 전국 유통을 도와 주고 중소기업에 R&D 역량을 지원해주는 등 다방면으로 활동하는 CJ의 상생브랜드 즐거운동행이 이제 농민과도 동행의 길을 걷기 시작한 셈"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CJ의 농산물 구매액이 연간 1조7000억원으로 확대되면 농업인 일자리가 5만3000개 창출되는 효과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부기관 통계 등으로 추산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CJ의 농산물 구매를 통해 2만3000명이 일자리 혜택을 봤고, 2015년까지 5만3000여명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