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시내 재산세 가장 많이 낸 땅은?

최종수정 2013.09.16 07:20 기사입력 2013.09.15 16:38

댓글쓰기

서울시, 2기분 재산세 부과...용산역세권이 141억원으로 1위, 제2롯데월드 부지가 뒤를 이어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서울 시내에서 가장 재산세를 많이 낸 토지는 최근 개발 사업이 완전히 무산된 용산 역세권 개발구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최근 부과된 올해 2기분 재산세 현황을 파악한 결과 용산 역세권 개발 구역인 '드림허브프로젝트 금융투자' 소유의 토지가 141억원의 재산세를 부과받아 가장 고액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어 송파구 잠실동의 호텔롯데 소유 '제2롯데월드' 부지가 111억원의 재산세를 부과받아 2위를 차지했고, 강남구 삼성동의 무역협회 소유 무역센터 부지가 90억원으로 3위를 각각 기록했다.

또 롯데물산 소유의 송파구 신천동 부지가 89억원, 롯데쇼핑이 갖고 있는 송파구 잠실동 부지가 78억원으로 각각 뒤를 이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