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에비앙] 박인비, 3오버파 "벌타에 흔들~"<1보>

최종수정 2013.09.15 09:12 기사입력 2013.09.13 22:21

댓글쓰기

1라운드 아이언 샷 난조로 83위 '가시밭길', 박세리 5언더파 '깜짝선두'

박인비 에비앙챔피언십 첫날 티 샷을 하고 있다. 에비앙 르뱅(프랑스)=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세계랭킹 1위 박인비(25ㆍKB금융그룹)의 '메이저 4승'에 적신호가 켜졌다.

13일 밤(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 르뱅의 에비앙마스터스골프장(파71ㆍ6428야드)에서 개막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에비앙챔피언십(총상금 325만 달러) 1라운드다. 박인비는 오후 10시 현재 3오버파로 경기를 마쳐 공동 83위에 머물렀다. 버디 3개를 솎아냈지만 보기 4개와 더블보기 1개를 기록했고, 2번홀(파4)에서는 특히 퍼팅을 할 때 어드레스 이후 공이 움직였다는 판정과 함께 1벌타를 받아 치명타가 됐다.
이 대회가 바로 올 시즌 다섯번째 메이저대회다. 박인비에게는 나비스코챔피언십과 LPGA챔피언십, US여자오픈 등 LPGA투어 사상 63년 만의 '메이저 3연승'에 이어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실패한 한 시즌 메이저 4승이라는 진기록을 다시 수립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박인비는 그러나 첫홀인 10번홀(파4)부터 보기를 범하는 등 출발부터 가시밭길을 걸었다. 15, 17번홀의 '징검다리 버디'로 가까스로 분위기를 바꿨지만 아이언 샷이 흔들리면서 18번홀(파4)에서 다시 보기, 2번홀 더블보기, 4번홀(파4) 보기 등 속수무책으로 스코어를 까먹었다. 7번홀(파5)에서 어렵게 잡은 버디 역시 마지막 9번홀(파5) 보기와 맞바꿨다. 31개의 퍼팅으로 그린에서도 고전했다는 게 더욱 고민거리다.

국내 팬들에게는 그나마 박세리(36)가 5언더파로 일찌감치 경기를 마쳐 일단 리더보드 상단을 점령했다는 게 위안거리다. 100% 페어웨이를 지킨 드라이브 샷의 정교함을 앞세워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었다. 산드라 갈(독일)이 공동선두에 합류했다. 현지에서는 캐나다여자오픈에서 LPGA투어 최초의 '아마추어 2연패'를 달성한 리디아 고(16)가 공동 3위(3언더파)에서 우승 경쟁에 가세해 장외 화제로 등장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