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키리크스 폭로 매닝선고 공판, 21일 열려

최종수정 2013.08.21 03:01 기사입력 2013.08.21 03: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미국 군사법원은 21일(현지시간)폭로 전문 웹사이트 '위키리크스'에 군사·외교 기밀 자료를 넘긴 혐의로 유죄 평결을 받은 미군 일병 브래들리 매닝(25)에 대한 선고 공판을 실시할 예정이다.

메릴랜드주의 포트미드 군사법원 판사인 데니스 린드 대령은 20일 양형 심리를 진행 중이며 오는 21일 오전 10시에 선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군검찰은 매닝에 대해 징역 60년을 구형한 바 있다. 매닝은 70만건의 군사 기밀을 빼낸 혐의로 기소됐으며 이적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 평결을 받았으나 간첩법 위반과 절도, 군 규정 위반 등 20개 혐의는 유죄가 인정됐다.

재판부는 그에 대한 최대 형량을 징역 136년에서 90년으로 하향조정한 상태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